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이해찬의 분노 "5.18 망동 3명, 출당하라"... 바른미래-정의당도 한목소리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맹비난... 손학규 "국회 윤리위 통해 징계해야"

등록 2019.02.11 11:41수정 2019.02.11 12:07
50
원고료주기
 
a

굳은 표정의 이해찬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자료사진) ⓒ 남소연


 
"당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한국당에 요구한다. 한국당이 대한민국 헌법을 준수하고 민주주의를 지켜온 정당이라면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세 의원의 망동에 대해 당장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조치 등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기를 바란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김진태(강원 춘천), 이종명(비례대표) 한국당 의원 주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 대한 분노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여야 5당 대표단과 함께 방미 길에 오른 날 윤호중 사무총장을 통해 전한 메시지였다.
 
a

이해찬 대표의 입장문 대독하는 윤호중 사무총장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방미중인 이해찬 대표의 입장문을 대독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자유한국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망동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출당 등 취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남소연


이 대표는 11일 최고위원회의 메시지에서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 등 허위사실을 유포한 지만원씨를 발표자로 앞세운 당시 행사를 "5.18 진상규명 공청회가 아닌 5.18 모독회"라고 규정했다.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묘사한 김순례 의원의 발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말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망언"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인 설훈 의원과 함께 1980년 전두환 신군부의 김대중내란음모조작사건에 휘말려 혹독한 고문과 옥고를 치른 5.18 민주유공자이기도 하다. 이 대표는 지난해 7월 기자간담회에서 당권 도전 이유를 '국군 기무사령부 계엄 문건' 논란 때문이라고 밝히며 "전두환 보안사령관 시절 보안사에 끌려가 고문을 당했다, 어떻게 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나"라고 한탄한 바 있다.
 
그는 대독 메시지에서 "5.18민주화운동은 이미 30년 전 국회에서 특별조사위원회와 청문회를 통해 그 진상이 밝혀져 전두환, 노태우 전직 대통령까지 내란 및 군사 반란죄로 구속돼 처벌받은 바 있다"면서 "지씨를 국회 공식 행사장에 불러 이미 사법부 재판을 통해 허위 사실로 판결난 발언을 유포하도록 발표자로 세우고 의원들이 이에 동조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a

지만원과 나란히 선 이종명-김순례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하고 있는 지만원씨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 공동주최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발표자로 나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과 함께 애국가를 제창하고 있다. ⓒ 남소연


홍영표 원내대표는 야3당과의 공조를 통해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등 3인 의원에 대한 징계 절차와 5.18 민주화운동 왜곡 행위에 대한 처벌을 담은 특별법안(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박광온 의원 대표발의) 통과 의지를 다졌다. 홍 원내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유감이라고 했지만, 이번 사안은 유감 표명으로 끝낼 수 없다"면서 "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우리나라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한 역사 쿠데타이기 때문이라 그렇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지도부 모두 한목소리
 
a

모두발언하는 박광온 최고위원더불어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홍영표 원내대표. ⓒ 남소연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이날 한명도 빠짐없이 한국당 5.18 모독 논란에 쓴 소리를 던졌다. 박광온 의원은 특히 당권 도전을 선언한 한국당 전당대회 주자들에게 "이 사안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또한 이날 공청회에서 제기된 5.18 허위조작 정보의 근원이 일부 극우 유튜브 채널에 있다고 봤다. 그는 "5.18 관련 허위조작정보는 특정 유투브 두 개 채널에서 집중 생산, 유통되는데 이 채널은 구독자 수나 클릭 수가 많아 광고료를 받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이 채널이 어디인지 알고 있다. 이 채널과의 관계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고위원인 남인순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에 대한 역사 왜곡을 반복하고 있는 일본 보수 우익 진영을 언급하면서 지만원씨를 앞세운 한국당의 의원들 또한 이와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남 의원은 "대한민국 보수 우익의 역사 왜곡도 모질고 끈질기다"면서 "엄연한 역사 진실에 망상가 지만원을 앞세워 전두환이 영웅이라는 망언을 서슴지 않았다, 그동안 우리는 5.18의 진실을 규명했다고 생각했지만 한국 보수 우익들은 그렇지 않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 의원은 헌법 개정안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명시해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나 원내대표가 5.18이 민주주의 발전에 이바지한 역사적 가치를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고 주장한 것은 이율배반적이다. 나 원내대표는 5.18이 북한군 소행이라는 주장이 허위, 날조, 망언이라는 것을 정말 모른단 말인가"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과 정의당도... 윤소하 "나경원, 국회 '괴물 퇴출' 판단해야"
 
a

목 축이는 손학규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던 도중 목을 축이고 있다. ⓒ 남소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한국당 5.18 공청회에 대해 "어처구니없는 발언이자 가짜뉴스"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종명·김순례 등 현직 의원들이 5.18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을 쏟아냈다"며 "(한국당은) 허위사실유포로 유죄를 확정받은 지만원씨 거짓 주장을 반복·방조했다"고 짚었다.
 
그는 "(그럼에도) 한국당 원내대표의 '해석을 달리할 수 있다'는 자세는 한국당 역사 인식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 의원들에게 어떤 조치 취할지는 당에 맡겨두더라도, 국회는 윤리위를 통해서 이들을 징계해야 한다"며 당 차원 윤리위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같은 당 김수민 의원도 "국민 세금을 축내는 건 한국당 국회의원이다. 쓸모없는 망언 쏟아내는 집단이야말로 괴물 집단일 것"이라고 일침을 놨다.
 
정의당은 아예 한국당 해당 의원들의 출당·제명 조치를 요구했다.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회의에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세 의원의 광주항쟁 모독에 대해 한국당 지도부가 뜨뜻미지근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이들 발언은 누가 봐도 정치적 패륜 행위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의 '다양한 해석'은 또 무슨 망발인가. 이러다 87년 민주항쟁 북한 개입설, 촛불항쟁 북한 개입설 등 어처구니없는 주장 나오면 그것도 '다양한 해석'이라고 말할 기세"라며 "한국당 지도부가 지금 할 일은 단 하나다. 해당 의원들을 징계·출당시키는 것이다. 국회 '괴물'들을 퇴출할 것인지 아닌지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댓글5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 묻고, 듣고, 쓰며, 삽니다. 10만인클럽 후원으로 응원해주시길!

AD

AD

인기기사

  1. 1 김진태 공격받은 이해찬 "그런 짓 하면 정말로... "
  2. 2 이종걸 "이해찬이 왜 5.18 유공자? 김진태, 전두환한테 따져라"
  3. 3 김병준이 노무현의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죠" 꺼낸 까닭
  4. 4 눈물 쏟게 만든 장윤정, 그가 15년 전 보여준 물오른 연기
  5. 5 [오마이포토] "문재인 탄핵시키기 위해 전대 출마" 김준교 후보 발언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