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지사, 2030아시안게임 유치 건의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유치 지원 건의

등록 2019.02.11 17:54수정 2019.02.11 18:04
0
원고료로 응원

허태정 대전시장, 나소열 충남도 문화체육부지사,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오른쪽 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대신 나소연 부지사가 참석했다) ⓒ 대전시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문체부장관을 만나 2030하계아시안 게임 공동 유치 지원을 건의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나소열 충남부지사는 11일 오후 세종시의 모 음식점에서 오찬간담회를 갖고,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에게 2030 충청권 하계아시안게임 유치와 관련해 정부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이들은 지난 7일 업무협약을 하고, 2030하계아시안 게임 공동 유치를 합의했다. 이들은 충청권 하계 아시안게임은 시·도간 비용분담과 기존 스포츠 인프라의 최대한 활용으로 저비용·고효율의 올림픽 정신을 실현할 수 있는 역대 가장 모범적인 대회가 될 것이며, 2032 남북한 올림픽의 사전행사로서 한반도 평화분위기 확산의 선도적 역할이 될 것임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국감 답변 지켜보던 추미애 "감찰하라"
  2. 2 '나경원 아들' 대리 발표자 해외 출장비, 복지부 돈이었다
  3. 3 불에 탄 투표함... 미국인들의 눈물겨운 노력
  4. 4 "시한폭탄... 고시촌 슬럼화 방치하면 극단적 사건 생긴다"
  5. 5 어느 날 그는 1억 원 빚쟁이가 됐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