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손혜원 의혹' 문화재청·목포시청 전격 압수수색

'투기 의혹' 고발한 시민단체 사건, 서울남부지검 본격적으로 수사

등록 2019.02.19 14:20수정 2019.02.19 14:20
2
원고료주기
a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 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9일 오전 전남 목포시청 압수수색에 나섰다. 사진은 압수수색 대상인 목포시 도시문화재과의 모습. 2019.2.19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전명훈 장아름 기자 = 무소속 손혜원 의원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하며 본격적인 강제 수사에 돌입했다.

서울남부지검은 19일 오전 대전광역시 소재 문화재청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서류, 직원 휴대전화 등을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 기획재정담당관실 등에서 손 의원 투기 의혹과 관련한 자료를 찾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같은 시각 전남 목포시 남교동의 목포시청 도시발전사업단의 도시재생과, 도시문화재과 사무실에서도 직원 휴대전화와 컴퓨터, 서류 등을 확보하는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은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의 자료들은 임의 제출을 받을 수 없어 영장의 형식을 빌려 자료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어떤 자료가 있는지 직접 분석해 향후 수사에 참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고발한 이후 이 사건을 수사해왔다.

문화재청을 관할하는 국회 상임위 여당 간사를 맡았던 손 의원은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지인 등의 명의로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부동산을 다수 매입하고 부당 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러나 손 의원은 "미공개정보 활용 의혹은 허무맹랑하고 근거 없는 주장"이라며 "문화재 지정을 막아야 오히려 아파트 재개발로 금전적 이익을 얻을 수 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서울랜드서 1시간만에 사망한 아들... 엄마는 반백이 됐다
  2. 2 '아베 규탄' 촛불집회 연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 총 출동
  3. 3 나훈아도 규현도 부른 이 노래의 비극, 친일
  4. 4 "일본의 개 되느니" 목숨 건 청년들... 시민들 인증샷
  5. 5 '괴롭힘' 진정낸 계약직 아나운서들에게 손정은이 남긴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