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포토] 오세훈에 '야유' 보낸 김진태 지지자들, 'X'자도

등록 2019.02.23 08:41수정 2019.02.23 08:41
0
원고료로 응원
a

[오마이포토] 오세훈에 '야유' 보낸 김진태 지지자들, 'X'자도 ⓒ 남소연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22일 경기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오세훈 후보가 당내 '5.18 망언' '탄핵 부정' 목소리에 비판적인 견해를 밝히자, 김진태 후보의 지지자들이 오 후보를 향해 고성과 야유를 보내고 있다. 일부 지지자는 응원도구인 붉은색 막대풍선을 포개어 'X'자를 만들어 보이기도 했다.  
 
a

"탄핵 부정, 안됩니다" 목청 높인 오세훈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22일 경기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오세훈 후보가 "(박근혜) 탄핵을 인정합시다"라고 주장하면서 '탄핵 부정' 목소리에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하고 있다. ⓒ 남소연

 
a

인사하는 황교안-오세훈-, 김진태-김순례 자유한국당 지도부를 뽑는 2·27 전당대회를 앞두고 22일 경기 성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서울·인천·경기·강원 합동연설회에서 당대표에 출마한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와,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순례 후보가 서로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백선엽의 민낯, 대한민국에 그가 존경받으며 누울 곳은 없다
  2. 2 공짜라서 좋은 캐나다 병원, 그래도 한국이 부러운 이유
  3. 3 또 무혐의... "검찰, 제 식구 감싸기로 눈 감으니 혐의가 보이겠나"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5.9%p ↓ 이낙연, 그래도 34.3% 압도적 1위
  5. 5 [현지 취재] "지금의 당혹감과 공포는..." 약탈로 이어진 LA시위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