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부터 36명 죽어... 더 이상 노동자 죽음 간과할 수 없다"

현대제철·NI스틸 노동자 이틀 간격으로 사망사고 발생하자 지역 시민사회단체 나서

등록 2019.02.26 16:11수정 2019.02.26 16:11
0
원고료로 응원

당진지역 시민사회단체의 기자회견 당진 지역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산재사고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최효진

 
당진 지역 노동자들의 죽음이 연달아 발생하자, 당진 지역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가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를 주축으로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시농민회 등 당진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26일 당진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현대제철과 NI스틸에서 노동자들이 연달아 사망했다"면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 그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특히 기자회견에 나선 이들은 현대제철의 경우 "2007년부터 무려 36명의 노동자가 모숨을 잃었고, 2016년에는 컨베이어벨트 공정에서 사망사고가 있었고 특별근로감독도 진행됐다"면서 "여전히 현대제철은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천지"라고 지적했다.

엔아이스틸에 대해서도 사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엔아이스틸은 경찰조차 도착하기 전에 사망사고 현장을 훼손하고, 현장노동자 통제, 언론 접근금지 등을 통해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사망사고가 일어난 똑같은 작업을 안전개선조치 전혀 없이 계속 했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엔아이스틸 당진공장으로 사실 확인을 위해 통화를 시도했으나, 담당자와는 통화를 할 수 없었다.
 

민주노총이 공개한 엔아이스틸 관리자카톡방 민주노총은 26일 기자회견에서 엔아이스틸 관리자 카톡방 내용을 일부 공개하고 사고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 최효진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박인기 대표는 "당진은 현대제철을 중심으로 산업재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지만 유족과의 합의가 끝나면 산업현장의 안전에 대한 문제의식이 퇴색하고 있다"면서 "지역의 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는 더 이상 당진시민의 죽음을 간과할 수 없어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표는 "현대제철 사고는 언론 등을 통해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고 지자체 역시 발빠르게 대응했다. 반면 NI스틸 젊은 노동자의 죽음은 일부만 알려졌다"고 지적하고 "사람의 목숨을 어디든 똑같다. 사업장의 크기와 관계없이 산업현장의 안전을 위해서 지자체가 그 역할과 책무를 다할 수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조상연 시의원은 "당진시는 안전도시를 추진하고 있다. 여기에 산업 현장의 안전에 대해서 좀 더 신경을 써야 한다"면서 "경기도에 관련 조례가 존재한다. 이를 연구해 당진사정에 맞게 조례를 제정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 참여단체는 민주노총 당진시위원회, 당진참여자치시민연대, 당진시농민회, 당진시여성농민회, 당진환경운동연합, 당진어울림여성회, 당진녹색어머니회, 어린이책 시민연대, 당진문화연대, 노동당, 민중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정의당 등이다.
덧붙이는 글 당진신문에도 출고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