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한국당 "부산시장 르노삼성 문제해결 나서라"

지역 경기 침체 우려하며 부산시 해결 노력 주문...부산시 해결 의지 밝혀

등록 2019.03.12 15:46수정 2019.03.12 15:47
0
원고료주기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 르노삼성자동차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임금 및 단체교섭 협상을 놓고 노사 갈등을 빚고 있는 르노삼성자동차 문제에 부산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12일 한국당은 성명을 내고 " 사측은 사측대로, 노조는 노조 측대로 서로의 주장이 극렬하게 대치되면서, 프랑스 본사로부터 신규수출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위기에 처했다"라면서 "만약 신규 물량을 배정받지 못할 시 르노삼성자동차 전체 생산량의 약 50%의 물량이 빠지는 심각한 경영위기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라고 우려했다.

한국당은 "부산·경남에 있는 르노삼성 협력사들의 공장가동률을 현저히 떨어뜨릴 뿐만 아니라, 10만 명에 이르는 2차, 3차 협력사 직원과 가족에게까지 그 피해가 올 수도 있다는 사실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라고 덧붙였다.

상황이 이러한데 부산시의 노력이 부족하다는 게 한국당의 판단이다. 한국당은 "언론에 따르면 오 시장의 입장발표 전까지 노조 측에는 부산시로부터 쟁점에 관한 질의가 한차례 있었을 뿐, 그 이전에는 어떠한 접촉도 없었다고 한다"라면서 "이를 미루어볼 때 오 시장은 지역 최대 경제문제인 르노삼성자동차 문제해결 및 중재 의지가 있는지조차 의심스럽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그렇지 않아도 사상 유례없는 심각한 경제난으로 자영업자들의 몰락이 이어지고 있고, 이에 더해 부산에서는 가지고 있는 일자리까지 사라질 위기에 처한 상황에 개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오거돈 시장은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르노삼성자동차 노사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하며, 아울러 정부도 GM 사태의 전철을 밟지 않도록 이 문제를 국가 의제로 격상시켜 해결 및 중재 의지를 보일 것"을 촉구했다.

한편 앞서 지난 11일 열린 부산시 주간업무 보고 회의에서 오 시장은 "시에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라면서 "협상이 장기화할 시 르노 본사와 직접 접촉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