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일 측에 '일본해' 표기한 지도 선물

동해 표기 관련한 한일 분쟁... 독일 지지 얻기 위한 속내?

등록 2019.03.27 09:23수정 2019.03.27 09:23
0
원고료로 응원

구글지도 구글지도에도 동해가 일본해라고 표시되어 있다. ⓒ 구글

일본이 동해 표기 관련 한일 분쟁에서 타국의 지지를 얻기 위해 '일본해(Das Japanische M.)를 표기한 옛지도(1856년 제작)를 독일 측에 선물했다.

독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키쿠코 카토 주함부르크 일본 총영사는 독일 시간 3월 25일 카린 캄만-클리프슈타인(Karin Kammann-Klippstein) 독일 연방해사청(BSH, Bundesamt fuer Seeshifffahrt und Hydrographie) 청장에게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는 지도를 선물했다.

이 지도는 1856년 제작된 메르카토르 도법 지도다. 이를 독일에 선물하는 건, 동해 표기와 관련한 한일 분쟁에서 독일의 지지를 확보하기 위한 노력으로 해석할 수 있다.

3월 20일자 함부르크 모르간 포스트 신문에 따르면, 이 지도는 "1938년 히틀러가 동맹국인 일본에게 선물한 지도이고, 선물의 이유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유럽에서 제작된 지도 중 일본을 중심으로 그려진 독특한 지도"이다.

또, 3월 24일자 독일의 쥐드도이체 자이퉁은 "한국과 일본은 강제 징용 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으로 분쟁 중"이라며 한국과 일본의 역사를 짤막하게 소개하면서, "국제 수로기구 (Internationale Hydrographische Organisation(IHO))가 바다 이름을 표준화하는 작업을 했던 1928년은 한국이 일본의 식민지였고, 이러한 관점에서 봤을 때 일본의 주장은 동등한 관계에서의 계약이라고 보기 힘들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본에서 선물한 지도에는 지금은 없는 지명이나 변한 지명들이 있다. 그래서 이 선물은 지명이 시간에 따라 변화하고 있다는 것에 대한 증거이기도 하다"라고 보도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한-독 온라인미디어 로이테(leutekorea.com)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