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가 설치한 안중근 동상에서 또 오류 발견

이토히로부미 뜻하는 '쥐도적' 오기

등록 2019.03.26 07:25수정 2019.03.26 07:25
1
원고료로 응원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안중근 의사의 정신을 계승하겠다며 경기도 의정부시가 설치한 동상에서 또 오류가 발견됐다.

이번에는 안 의사가 이토히로부미(伊藤博文) 저격 전날 굳은 의지를 담아 한문과 한글로 쓴 장부가(丈夫歌)의 한 문구가 잘못됐다.

26일 시민단체인 버드나무 포럼에 따르면 의정부시가 안중근 동상 아래 새겨넣은 장부가에는 '쥐도(鼠竊)적 00이여 어찌 즐겨 목숨을 비길고'라는 문구가 나온다.

여기서 '00'은 이토히로부미를 의미한다.

안 의사는 한문 장부가에서 '쥐 서'자와 '훔칠 절'자를 써서 '鼠竊 00'으로, 한글 장부가에서는 '쥐도적 00'으로 표현했다.

이 때문에 '쥐도적'만 쓰던가, 그 뒤에 '鼠竊'를 넣어 설명해 줘야 맞다.

버드나무 포럼 관계자는 "단순한 실수로 보이지만 무슨 의미인지 알 수 없게 해 놨다"며 "의정부 안중근 동상에서 오류가 반복되는 건 무성의한 행정을 보여주는 부끄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버드나무 포럼은 이날 국민권익위원회에 이 같은 내용의 민원을 제기했다.

앞서 의정부시는 동상 주변 구조물에 보물 569-6호인 안중근 유묵을 새기면서 잘못 해석된 문구를 넣어 망신을 사기도 했다.

'견리사의'(見利思義)는 '눈앞의 이익을 보고 의로움(정의)을 생각한다'로 풀이된다.

그러나 의정부시는 문화재청이 국가문화유산 포털에 잘못 게재한 '이로움의 처지를 당하면 이로운 것인지를 생각하고 나라가 위태함을 당하면 목숨을 바친다'를 그대로 인용해 새겼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고증을 받았지만 글을 새기는 과정에서 생긴 단순 실수"라며 "최대한 빨리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2017년 의정부 역 앞에 설치된 안중근 동상은 2.5m 높이의 청동으로 제작됐으며 안 의사가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하고자 달려가면서 품 안에서 총을 꺼내는 형상이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