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일본의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 개최

염낙원 광복회 경기지부장 "적폐 중 가장 먼저 친일잔재 청산해야"

등록 2019.04.04 16:53수정 2019.04.04 17:28
0
원고료주기
 
a

경기도의회는 4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에 대한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대회’를 가졌다. 도의회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이 이들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 최경준

  경기도의회는 4일 본회의 직후 도의회 현관 앞에서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에 대한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염종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원(부천1)은 인사말에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말씀을 인용하며 "미래를 향한 발걸음은 역사를 직시하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염종현 대표의원은 또 "우리 의회에서부터 친일을 청산하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독립유공자분들에게 걸맞은 예우을 제대로 했는지 뒤돌아보게 됐다"고 밝혔다. 
 
a

경기도의회는 4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에 대한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대회’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은 기념사를 통해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저질렀던 과거 만행에 대해 아직도 사과를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염낙원 지부장은 특히 "국내 일부 정치인은 반민특위가 국민을 분열시켰다는 망언을 일삼고 있다"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비판한 뒤, "적폐청산 중 가장 먼저 친일잔재를 청산해야 민족이 통합되고 정의로운 나라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경기도의회 본회의에서는 '일본에 대한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안'이 통과됐다. 이번 결의안을 대표발의한 장현국 의원(수원7)과 서현옥 의원(평택5)은 결의문 낭독을 통해 "일본은 식민 지배 당시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을 뿐 아니라 과거 일본 총리대신 무라야마 도미이치가 스스로 인정한 역사적 과오와 사과조차도 번복하는 것과 같은 행태를 취하는 등 책임 있는 자세를 갖지 못하고 있다"며 "아베 일본 총리는 일본 식민 지배 과정의 역사적 과오들을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a

경기도의회는 4일 도의회 현관 앞에서 염낙원 광복회 경기도지부장 등 광복회 회원들과 함께 ‘일본에 대한 역사적 과오 인정 및 사과 촉구 결의대회’를 가졌다. ⓒ 경기도의회

 
한편, 이날 촉구 결의대회에는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100여 명의 도의원이 참석해 결의를 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밥을 좋아합니다. 술을 더 좋아합니다. 근데, 밥이나 술 없이는 살아도 사람 없이는 못 살겠습니다. 그래서 기자 하나 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3. 3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4. 4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5. 5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