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주목하는 조선의 지도, 정작 한국은...

[지도와 인간사] 강리도는 '중화주의'? 동의할 수 없다

등록 2019.04.17 20:44수정 2019.04.18 07:38
3
원고료주기
"강리도(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1402)를 외국에서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가장 우수한 지도라고 예찬하는데 정작 우리 국사편찬위원회와 국정도서편찬위원회가 만든 고등학교 국정 국사 교과서는 '현존하는 세계지도 중 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지도'로 폄하하고 있으며 고등학교 교과서들이 그런 오류를 반복하고 있다."

조지형 이화여대 교수가 8년 전 한 언론에 기고한 내용입니다. 처음 읽었을 때는 '설마' 하고 생각했습니다. 나라 밖 학계에서 이미 강리도는 서양보다 훨씬 먼저 세계(유라시아 및 아프리카)를 그린 놀라운 지도이자, 세계사적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됐기 때문입니다. 문득 궁금해졌습니다. 지금 우리 고등학생들이 어떻게 배우고 있을까? 그래서 직접 조사해 보았습니다.

강리도는 '중화주의'에 치우쳤다?
 

강리도류코쿠본 ⓒ 김선흥 소장본



고등학교 교과서, 참고서, 문제집 등을 살펴보았습니다. 놀랍게도 대부분의 책들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세계지도'라고 더 낮추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또한 거의 예외없이 중화주의적 세계관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 학생들이 배우는 강리도는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세계지도이자 중화주의적인 세계상'이 되고 맙니다. 
조지형 교수의 비분강개가 8년 동안 아무런 반향을 일으키지 못한 것입니다. 그동안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습니다. 내용은 대체로 아래와 대동소이합니다.
    
"다른 나라의 지리정보를 수집하여 만든 세계 지도이다. 이 지도는 현존하는 우리나라의 세계 지도 중에서 가장 오래된 것으로, 중국에서 들여온 세계 지도에 우리나라와 일본의 지도를 추가하여 편집·제작한 것이다."

"강리도는 조선 전기에 제작된 지도로 지도의 중심부에 중국이 그려져 있어 중국 중심의 세계관을 엿볼 수 있으며, 조선을 상대적으로 크게 표현하여 자주적 국토관도 잘 드러난다. 하지만 유럽, 아프리카 등을 축소 왜곡하여 표현하였으며, 지리상의 발견 시대 이전에 만들어진 지도이므로 아메리카와 오세아니아 지역은 표현되어 있지 않다."

참으로 기이한 일입니다. 강리도가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세계지도에 불과하다면 나라 밖에서 무슨 가치가 있을까요? 강리도를 그렇게 규정하고 마는 것은 마치 김연아에 대해 세계적인 피겨 스케이터라는 사실은 전혀 언급하지 않은 채 '한국 선수'라고 소개하고 마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요?

뿐더러 이토록 짧은 문단 속에서 약속이나 한 듯이 강리도에 중화주의의 굴레를 씌우는 것은 타당할까요? 당시의 중화문명은 현대의 서구문명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게 선진문명이었습니다. 지금 한중일이 서구화의 길을 걷고 있듯이 당시의 동아시아는 중화 문명을 배우려 했습니다.

문제는 지금 우리가 쓰고 있는 '중화주의'라는 단어는 결코 그런 맥락에서 사용되고 있는 게 아니라는 점입니다. 부정적인 의미로 사용됩니다. 중화주의를 논하는 학자나 교사는 당연히 부정적인 뜻으로 사용합니다. 우리 학생들에게 애써 그렇게 부정적으로 가르키고 있는 까닭을 도무지 알 수 없습니다. 

강리도는 중국을 가운데에 크게 그리면서도 조선을 상대적으로 더욱 크게 그림으로써 중화주의에 매몰되지 않았습니다. 강리도는 또한 당시의 기준으로 볼 때 초광역의 지리영역을 그린 세계지도입니다. 그 의의와 가치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중국에 거의 동일한 세계상을 그린 지도가 있으나 제작 시기가 불분명합니다). 

국내와 국외의 평가가 다른 이유

예전에 미국의 레이크 노먼(Lake Norman) 고등학교에서 강리도를 어떻게 학습하는지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우리 학생들의 강리도 학습과 좋은 대비가 되므로 이참에 좀 보충해 보겠습니다.
    
학교 사이트에 제시된 강리도 소개 글을 옮기면 아래와 같습니다.
 
강리도: 한국인의 새로운 세계상

개요 : 미대륙이 유럽인들에게 알려지기 이전에 가장 주목할 만한 세계지도가 한국에서 출현한다. 이름하여 '혼일강리역대국도지도'. 일반적으로 강리도라 불리는 이 지도는 조선왕조 시대(1310~1910) 초기인 1402년에 제작됐다. 조선인들이 만든 이 걸작은 당시로써는 세계의 전부였던 아프로-유라시아(Afro-Eurasia)를 그리고 있다. 현대인의 눈으로 볼 때 이 지도는 이상하게 보이겠지만 일단 거기에 익숙해지고 나면, 높은 수준의 정확성에 아연실색하게(astounded) 될 것이다. 일본은 실제와 달리 너무 멀리 남쪽에 위치하고 있고 유럽 부분도 많이 미흡하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유럽이 지도에 그려져 있다.

알고 보니, 이건 이 학교 교사의  독자적인 교재가 아닙니다. 미국에서 판을 거듭하고 있는 역사서에서 그대로 옮겨온 것입니다. <The Human Record(인류의 기록)>(2009)에 담긴 내용입니다. 제 1권은 1500년까지의 세계사적 사료를 싣고 있는데 강리도가 비중 있게 다루어 지고 있습니다. 그 내용이 고등학생들의 세계사 학습 탐구용 교재로 활용되고 있는 것이지요.

우리 문화재에 대해 미국 고등학생들은 그 가치를 제대로 배우고 있는데 반해 우리 학생들은 전혀 그렇지 못하고 있는 것입니다. 물론 그 책임은 학생들에게 있지 않습니다.

국내의 어떤 한국학 총서는 이렇게 설명합니다.
 
"강리도는 유라시아와 아프리카 등 구대륙 전체를 포함하고 있지만, 지리적 중화관으로 인해 서쪽 지역이 심하게 왜곡되어 있다." -배우성, <조선과 중화> 380쪽(2014, 돌베개 한국학 총서 17)

하지만 정작 서양학자들은 유럽 부분을 이렇게 설명합니다.
 
"강리도의 유럽에는 약 100개의 지명이 실려 있는데 아직 이에 대한 상세한 연구가 이루어져 있지 않다. 지중해는 분명히 인식할 수 있고(clearly recognizable), 이베리아반도, 이태리반도 및 아드리아해도 마찬가지로 인식할 수 있다. 하지만 지명들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확실한 이해가 불가능할 것이다." (myoldmaps.com/236-kandingo.pdf)

총 2415쪽에 달하는 서양의 거대한 백과사전이 있습니다. 비서구권의 과학, 기술, 문화의 역사를 편찬한 대작인데 강리도를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강리도는 얼른 보면 왜곡의 집합체 같다. 중국과 인도는 나뉘지 않은 채로 중앙에 압도적인 형세로 자리 잡고 있는 반면 유럽과 아프리카는 서쪽 가에 매달려 있다. 한국은 동쪽 가에 매달려 있는데 마치 유럽과 아프리카를 합친 것만큼 커 보인다. (...) 그러나 강리도는 동으로 한국과 일본뿐 아니라 유럽과 아프리카, 나아가 지중해와 흑해 그리고 아라비아 반도와 홍해를 싣고 있는 동아시아 최초의 지도로서 한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지도의 역사에 세기적 업적(epochal achievement)을 이룬 것이다." - <Encyclopaedia of the History of Science, Technology, and Medicine in Non-Western Cultures>(2008), 1313쪽

한편, 국내의 지리학 사전은 이렇게 강조하고 있습니다.
 
"이 지도의 가장 큰 결점은 중화적 세계관에 의하여 중국과 우리나라를 너무 크게 그려 넣음으로써 아시아 대륙은 물론 유럽 및 아프리카 대륙과의 균형을 이루지 못한 점이다." - <지리학 사전>(1993, 우성출판사)

우리 주류 학계와 교육 현장에서 강리도가 꼼짝없이 중화주의 프레임에 갇혀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강리도의 진면목과 진정한 가치는 드러날 여지가 없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해석이 학문적으로 그리고 교육적으로 타당한 것인가에 있겠습니다.

두 지도의 결정적 차이

서양 지리학을 수용한 19세기 최한기의 지도 혹은 현재의 세계지도와 1402년의 강리도를 비교해 그 우열을 논하는 것은 한 마디로 난센스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책과 교육 사이트가 보입니다. 

강리도 이후 16~18세기에 나온 우리 지도들은 그야말로 중화주의로 회귀해 버렸습니다. 예외가 없습니다. 강리도를 그런 지도들과 비교해 볼 때 비로소 강리도의 변별적 특징이 뚜렷이 드러납니다. 이를테면 1666년 김수홍 지도입니다.
 

천하고금대총편람도(天下古今大摠便覽圖)1666년 김수홍, 중화주의 지도 ⓒ 서울 역사 박물관

 
강리도로부터 260여 년 후에 만들어진 대표적인 중화주의적 세계상입니다. 조선을 기자국으로 표기하고 반도의 오른쪽은 잘려 있습니다. 중국에는 지리 정보가 빼곡이 적혀 있지만 우리 땅에는 지리 정보가 없습니다. 강리도로부터 과격하게 역주행하여 완벽한 중화주의를 구현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런 지도들과 함께 강리도를  중화주의적 세계상으로 묶는 것이 타당할까요? 

강리도에는 총 4428개의 지명이 나오는데 그 중 무려 640개가 유럽, 아프리카, 페르시아 지역에 분포돼 있습니다. 유럽에는 약 100개, 아프리카에는 약 35개가 적혀 있습니다. 이러한 사실과 함께 바다로 둘러싸인 아프리카의 제 모습을 서양보다 거의 100년 앞서 그린 지도라는 측면과 그 의미 같은 건 외면해 버리고 강리도를 중화주의적 지도로 쉬이 규정한다는 것이 놀랍기만 합니다.  

그런데 매우 흥미로운 일이 있습니다. 우리와는 정반대로 탈중화주의의 관점에서 강리도를 평가하는 해외 학자들의 논고가 많다는 점입니다. 그 중 하나를 여기 소개합니다. 중국계 미국학자 Qiong Zhang(Wake Forest 대학 교수)는 <Making the New World Their Own>(2015)에서 강리도가 중화주의적 세계관과 아주 대조적이라고 설명합니다.
 
"근대 이전 중국에서는 '천하도'(중화세계관)가 유일한 세계지도 장르였다. 이와는 달리 여러 세기에 걸쳐 탐험 항해, 여행, 교역 그리고 교환을 통해 세계와 활발히 교류한 경험에서 축적된 지식정보를 담고 있는 지도가 있다. 조선의 강리도가 대표적이다.

이 지도는 일본으로부터 유럽과 아프리카에 이르는 아프로-유라시아 대륙을 망라했다. 이 지도에서 우리는 외부세계의 체험적 공간이 긴밀하게 연결된 세계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 지도에서도 면적 비례로 볼 때 중국이 크게 그려져 있지만 그것은 지도 제작자들의 중국에 대한 지리지식의 범위가 서방 지역에 비해 더 컸다는 사실과 관련이 있다. 강리도와 천하도 유형(중화주의)의 지도들은 뚜렷한 대조를 드러내 주므로 좋은 참고가 된다(예시: 아래 지도)." (위의 책 144쪽)
            
 

중국의 천하도1600년경 ⓒ 하바드대 도서관

  

1402 강리도 이미지강리도 모사본 ⓒ 서울대 규장각

 

이 두 지도를 보면 아닌 게 아니라, 중국의 세계관을 수천 년 지배했던 중화주의 세계상과 강리도는 지리 영역과 구도에 있어서 상당히 다르다는 것을 누구나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강리도는 '탈중화주의'를 시도했다

그렇다면 강리도의 중화주의를 둘러싸고 이루어지는 국내외의 상반된 평가는 어디에서 유래하는 것일까요? 강리도에 중화주의적 요소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그렇게 주장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게 내재돼 있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기 때문에 거론할 필요조차 없는지 모릅니다. 마치 '물고기는 물속에서 산다'라고 굳이 말할 필요가 없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관점을 넓혀 보면, 당시 서양지도들에는 당연히 기독교 세계관이 반영돼 있었고 이슬람지도에는 당연히 이슬람 세계관이 반영돼 있었습니다. 그것을 결함이라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강리도에 중화관이 반영된 것도 당연히 같은 맥락입니다.

하지만 강리도는 당시의 시점에서 보았을 때 중화주의의 정도가 가장 낮은 세계도, 혹은 탈중화주의의 서막을 연 지도였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좀 더 적극적으로 평가한다면, 강리도는 동아시아에서 수천 년 동안 내려온 전통적인 중화관을 최초를 깬 세계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요컨대 중화주의가 반영된 것이 강리도의 결함이라기보다는 강리도의 탈중화주의적 혁신성을 후대에서 계승 발전시키지 못하고 만 것이 불행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강리도를 중화주의 혹은 소중화주의라고 지적하는 것은 엉뚱한 과녁에 화살을 날리는 것이 아닐 수 없습니다. 나아가 그것은 과거의 문물을 현재의 눈과 가치관으로 볼 때 범하게 되는 대표적인 오류가 아닌가 합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4. 4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
  5. 5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