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간 대기한 어린이 제치고... 시의원 '새치기 진료'에 부글부글

충남 당진시의회 임종억 의원... 논란되자 "예약했었다" 거짓 해명도

등록 2019.04.13 15:18수정 2019.04.13 15:18
11
원고료로 응원
충남 당진시의회 임종억 의원이 소위 '새치기 진료'를 해 시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게다가 임 의원은 해명 과정에서 거짓말을 하고 병원 간호사에게 거짓 증언까지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종억 의원, 안면있는 간호사 통해 새치기 진료 요구

당진시의회 임종억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토요일인 지난 6일 감기 증상으로 당진성모병원을 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오전 10시 50분에 접수를 마친 임 의원은 평소 안면이 있었던 간호사에게 '단순히 처방전만 받으면 된다'며, 순서를 지키지 않고 바로 진료를 받았다.
 

당진 임종억 시의원이 병원에서 바로 진료실로 들어가려고 대기하는 장면 현장에 있던 학부모와 환자들이 찍은 사진 중 하나. 초등학생뿐만 아니라 환자까지 2시간 이상 대기하는 상황에서 새치기를 한 시의원에 대해 곱지 않은 말들을 전했다(사진제공 현장 대기중이었던 학부모) ⓒ 최효진

 
임 의원이 순서를 지키지 않고 곧바로 진료를 받자 장시간 대기하던 환자와 보호자들은 큰 불만을 표시했다. 하지만 임 의원은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20여 분 만에 진료를 마치고 병원을 떠났다. 

당진성모병원 측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난 6일 오전 시간에만 진료를 받은 환자는 약 50명이었다. 당진 동지역 초등학교 1학년과 4학년 학생들의 건강검진 기간이어서 병원은 평상시보다 대기자들이 많아 혼잡한 상황이었다.

현장에 있었던 한 학부모는 "오전 8시 40분부터 병원에 도착해 검사를 받고 2시간 넘게 대기하고 있었다. 나만 그랬던 것이 아니고 다른 학부모들 역시 비슷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시의원이라는 사람이 배지까지 달고 새치기를 하자, 함께 있던 학부모와 환자들이 크게 불만을 표시했다. 그런데도 시의원과 병원 측에서는 특별한 설명도, 사과도 없이 넘어갔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한 학부모는 "시의원이 순서를 무시하고 진료를 받자 50대로 보이는 여성 환자가 '나는 맹장 수술 때문에 진단서만 받고 다른 병원에서 수술을 받아야 하는데 이게 무슨 짓이냐'고 불만을 표시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임종억 의원 "예약하고 간 것" 거짓해명도

게다가 임종억 의언은 해명 과정에서 거짓말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 취재가 시작되자 임종억 의원은 10일 오후 5시 50분경 당진신문사를 찾아와 "(사건 당일) 감기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오전 9시가 넘은 시간에 병원에 직접 방문해 예약을 했으며 11시경에 재방문해 진료를 받았다. 간호사에게 확인해 보면 알 수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 해명은 거짓이었다. 임 의원이 말한 해당 간호사는 지난 11일 "임 의원과 안면이 있었다. 더욱이 임 의원이 '약 처방전만 받으면 된다'고 말해 잠깐이면 될 일이어서 편의를 봐준 것이다. 다만 임 의원이 사전에 예약하거나 접수를 한 적은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임 의원이 10일 오후 5시 10분경 병원에 찾아와 '사건 당일 본인이 예약을 했으며 재방문해 진료를 받은 것이라고 말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털어놨다. 

당진참여연대 인치현 회장은 "임종억 시의원의 행동은 모범을 보여야할 선출직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 이는 초등학생들 앞에서 보이지 말아야 할 비교육적 행위"라면서 "더욱이 거짓 해명에 거짓 증언을 요구한 행위는 잘못을 인정하기보다 불리한 상황이라면 어떻게든 피하겠다는 전형적인 도덕적 해이"라고 비판했다. 
덧붙이는 글 당진신문에도 송고한 기사입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