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서산의 봄맞이, 주꾸미침공

등록 2019.04.13 14:56수정 2019.04.13 14:56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이창희


고향집에 왔습니다. 충남 서산이에요.
이른 봄의 고향이 내어놓은 재료들로 엄마가 차려주신 푸짐한 아침을 먹으면서 나눈 대화입니다. 알이 꽉 들어찬 주꾸미 때문이었다죠!
 

ⓒ 이창희


"야, 쫌 세어봐라. 몇 마리나 되는지!"
"에이, 그걸 어찌 세누?! 엄청 많어."
"온 바다가 주꾸미로 점령당할 뻔 했어!"
"그니까, 그 바다를 우리가 구해준거야! 하하~"

 

ⓒ 이창희


오늘, 우리는 우리의 서해 바다가 주꾸미에게 정복당할 위기에서 구해낸 겁니다. 어찌나 어깨가 무거운지요. 물론, 이젠 배가 무겁지만 말이예요. ^^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연설 도중 'X' 표시 한국당, 뒤쫓아가 악수 청한 대통령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웃음꽃 터진 '조국 TF 표창장' 수여식... "곽상도 세장 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