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아파하지만 말고 기록하고 기억해야"

[현장] 단원고 학생들의 세월호 5주기 추모... “참사 실체 정확하게 기록해야”

등록 2019.04.16 14:16수정 2019.04.16 14:16
1
원고료주기
 
a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학생회 주최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 이희훈

  
a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학생회 주최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 이희훈

  
전등이 꺼지고 무대에서 영상이 상영되자 웅성거림은 사라졌다. 세월호 추모곡 '천개의 바람이 되어'가 흘러 나왔다. 영상 속 학생들은 노란색 종이로 배와 비행기를 만들어 칠판에 붙였다. 배와 비행기가 한데 모여 커다란 노란 리본이 됐다.

경기도 파주 한빛고등학교 '슬레이트&뮤지컬 연극부' 학생들이 만든 뮤직비디오 '별들에게 바치는 노래'다.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10시 경기도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직접 꾸민 추모 행사 '다시 봄, 희망을 품다'는 이렇게 시작됐다. 추모 행사는 단원고 4층 단원관에서 학생과 교사, 세월호 희생자 유가족 등 4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선배들을 추모하는 단원고 학생들 표정은 엄숙하리 만큼 진지했다. 수백 명 학생 얼굴 그 어디에서도 웃음기를 발견할 수 없었다. 행사가 시작되고 나서는 웅성거림도 사라졌다.

일부 학생들 목에는 노란 리본 모양 머플러가 단정하게 자리하고 있었다. 행사 참가자들 가슴에는 어김없이 노란 리본이 달려 있었다. 그 작은 리본에는 선배를, 제자를, 자식을, 그리고 그날의 참상을 절대 잊지 않겠다는 다짐과 약속이 담겨 있었다. 

추모식은 김민희 학생(3학년 학생부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첫 순서는 세월호 추모 리본 머플러를 목에 두른 아이들의 합창이었다. 그 뒤 양동영 교장과 전명선 전 4.16가족협의회운영위원장 추모 발언이 이어졌다.

양동영 교장 "세월호 참사는 잊을 수 없는 단원고 역사"
 
a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학생회 주최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 이희훈

  
a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학생회 주최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 이희훈

  
a

세월호 5주기인 16일 오전 경기도 안산 단원고에서 학생회 주최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가 열리고 있다. ⓒ 이희훈

  
양동영 교장은 "세월호 참사는 강 건너 이야기가 아닌 우리 제자와 선생님 이야기다. 우리가 안고 가야 할 잊을 수 없는 단원고 역사"라고 말했다.

이어 양 교장은 "다시는 이런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기 위해, 대한민국을 안전하고 정의로운 사회로 만들기 위해, 잘못을 반복하지 않는 빛나는 미래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세월호 참사를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양 교장은 "그날 우리 착한 학생들, 배가 기우는데도 '가만히 있으라'는 말만 믿고 희생됐다"며 "안전교육과 상황대처 능력을 기르는 교육이 필요함을 느꼈다, 이 능력을 기르는 교육을 반드시 하겠다"라고 다짐하듯 말했다.

양 교장에 이어 마이크를 잡은 전명선 전 4.16가족협의회 위원장 또한 '기억'을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해 참사의 실체를 기억 속에 남겨야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전 위원장은 "세월호 참사는 국가가 국민 생명보호 의무를 위반한, 사람 목숨보다 돈을 우선시하는 정권과 기업이 만든 범죄 행위라는 점, 그리고 이 범죄 행위를 축소 은폐하려 한 점을 분명히 기억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전 위원장은 "이제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지만 말고 기억하고 기록했으면 좋겠다"라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추모식은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됐다. 사회자 김민희 학생은 "오늘 이 자리가 유가족들에게 그리고 우리에게도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환하게 비추는 자리가 되면 좋겠다.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 선생님과 선배님들을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라고 말하고 끝마쳤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AD

AD

인기기사

  1. 1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2. 2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3. 3 "문재인 정부는 기만적, 차라리 솔직하게 말해 달라"
  4. 4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
  5. 5 "MB정부 쿨" 만큼 섬찟했던 윤석열의 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