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 세월호 참사 후 5년... 한순간도 잊은 적 없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서 진상규명 의지 밝혀... 유족들에게는 "죄송하다"

등록 2019.04.16 20:31수정 2019.04.16 22:26
2
원고료주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이재명 지사 참석자들과 묵념하는 모습 ⓒ 경기도 제공


"심장에 돌을 매단 것처럼 마음이 무겁습니다. 언제부터인가 4월이면 몸이 먼저 반응을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흐려질 법도 한데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기억은 언제나 어제처럼 또렷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자신의 심경을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5년간 한순간도 이분들을 잊은 적이 없다"라며 "아니, 잊지 못한다, 잊어서는 안된다"라고 말했다. 그는 "살아있다면 벌써 성인이 됐을 아이들이고 언제나처럼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셨을 선생님들"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이유는 그저 슬픔을 나누기 위해서는 아닐 것"이라며 "완전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고 온전한 추모가, 책임자들에 대한 확실한 처벌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진상규명 의지도 피력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추도사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 경기도 제공

 
이 지사는 "5년이 지났지만 아직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다"라며 "자식 잃은 슬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눈물로 호소하시던 여러 유족 분들 앞에 죄인이 된 심정이다, 죄송하다"라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는 우리에게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다"라며 "'국가란 무엇인가'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 1350만 도민의 삶을 책임지고 있는 도지사로서 자신 있게 답할 수 있도록 매순간 더 치열하게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날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 추모행사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유은혜 교육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장훈 4.16가족협의회운영위원장 및 유족 등 5000여 명이 참석했다. 

아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추도사 전문이다.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추도사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 경기도 제공

    
심장에 돌을 매단 것처럼 마음이 무겁습니다. 언제부터인가 4월이면 몸이 먼저 반응을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흐려질 법도 한데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기억은 언제나 어제처럼 또렷합니다. 

살아있다면 벌써 성인이 되었을 아이들입니다. 언제나처럼 학생들을 가르치고 계셨을 선생님들입니다. 남들처럼 열심히 일하고 계셨을 평범한 이웃들입니다. 
지난 5년간 한순간도 이분들을 잊은 적이 없습니다. 아니, 잊지 못합니다. 잊어서는 안 됩니다. 

오늘 우리가 이 자리에 모인 이유는 그저 슬픔을 나누기 위해서는 아닐 것입니다. 완전한 진상 규명이 이뤄지고 온전한 추모가, 책임자들에 대한 확실한 처벌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입니다.

5년이 지났지만 아직 세월호 참사의 진실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자식 잃은 슬픔을 추스를 새도 없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눈물로 호소하시던 여러 유족 분들 앞에 죄인이 된 심정입니다. 죄송합니다.

완전한 진상규명으로 온전한 추모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저부터 좀 더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 곁에서 함께 비를 맞겠습니다. 그러니 힘내십시오. 그러니 건강하십시오.
세월호 참사는 우리에게 근본적인 질문을 던졌습니다. '국가란 무엇인가', 국가는 왜 존재하는가,  1,350만 도민의 삶을 책임지고 있는 도지사로서 자신 있게 답 할 수 있도록 매순간 더 치열하게 임하겠습니다. 

생명의 가치를 한없이 무겁게 여기는 사회, 모든 이들의 인권이 존중받는 나라, 정의로운 나라, 공정한 세상을 만드는데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세월호 영령들의 명복을 빕니다. 

2019년 4월 16일
경기도지사  이재명
덧붙이는 글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그리고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2014 지방선거 특별취재팀><2017.12월 뉴스게릴라><2018 지역보도 특별상><2019.5 특별상>

AD

AD

인기기사

  1. 1 '섹스 얼마나 해봤냐'는 질문, 왜 들어야 하죠?
  2. 2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기관, 2년 연속 '대통령'
  3. 3 세탁기 없앴더니... 뜻밖의 변화 4가지
  4. 4 "독립군 살육 백선엽이 국군 아버지? 현충원 안장 안 돼"
  5. 5 다시 설치된 애국당 천막... "끌려가서 밟혀" 용역, 응급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