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해성사'하는 독자들, 이 글이 갖는 힘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사는이야기의 매력

등록 2019.07.04 16:18수정 2019.07.31 15:11
0
원고료주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은 오마이뉴스 에디터의 사는이야기입니다.[편집자말]
"가사는 좋은 사람의 좋은 이야기만 하지 않는다. 내놓기 힘든 속내, 스쳐가는 마음, 창피한 순간 등등을 이야기할 수 있다. 아니, 오히려 그래야 더 많은 공감을 산다. 다양한 테마와 공감을 위해서라도 자꾸만 눌러만 놓는 자신의 내면을 솔직하게 들여다보자." - <김이나의 작사법> 중

가사 쓰는 일만 그럴까. 사는이야기도 그렇다. 기사는 새로운 소식 즉, 뉴스만 전하는 게 아니다. 감동도 전한다. 사는이야기가 '뉴스'가 되는 이유다. 모두가 겪을 법한 일이지만 쉽게 드러내지 못하는 농익은 기억들, 경험들, 사연들 그런 것들이 공감을 얻을 때 이야기는 비로소 기사가 된다. 기사로서 효력을 발생한다.

기사의 영향력이란 대체 무엇인가? 정치 기사는 정치를 바꾸고, 사회 기사는 사회를 바꾸고, 경제 기사는 경제를 바꾼다. 그렇다면 사는이야기는? 삶을 바꾼다. 글을 쓴 자신과 그 글을 읽은 독자 모두를 바꿀 수 있다. 달라지게 할 수 있다. 그게 사는이야기의 매력이고, 독자들이 사는이야기에 환호하는 이유다.

이야기의 힘
 
a

기사의 영향력이란 대체 무엇인가? 정치 기사는 정치를 바꾸고, 사회 기사는 사회를 바꾸고, 경제 기사는 경제를 바꾼다. 그렇다면 사는이야기는? 삶을 바꾼다. 글을 쓴 자신과 그 글을 읽은 독자 모두를 바꿀 수 있다. ⓒ unsplash

 
임희정 아나운서가 쓴 '막노동 하는 아버지' 이야기가 그런 예다. 그는 '내놓기 힘든 속내, 스쳐가는 마음, 창피한 순간들'을 붙잡는다. 그리고 그것이 무슨 감정인지 천천히 살핀다. '내면을 솔직하게 들여다보고' 가감없이 써내려 갔다. 오죽하면 '글 한 편 쓰고 나면 잠을 이룰 수 없을 만큼 고통스러웠다'라고 했을까.

혹자는 그의 글이 너무 신파가 아니냐고 할지 모르겠다. 맞는 말이다. 마치 내 이야기 같고 어디선가 많이 들어본 익숙한 이야기다. 하지만 그의 문장 때문에 뻔하지 않은 글이 된다. 같은 문장을 여러 번 읽게 된다. 내 부모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유월에 입는 티셔츠에는 마늘 냄새가 났다. 유월 엄마의 손가락에서도 늘 마늘 냄새가 났다.

아빠 아니면 딸. 나는 엄마의 생각이 두 개라서, 엄마의 생각이 아빠와 딸 뿐이라서, 그 속에 엄마 자신은 없어서, 마음이 한 번 더 세 갈래로 갈라진다." (관련기사 : 내 속엔 나만 있는데 엄마 속엔 엄마만 없다)
"내 얼굴이 칠해지는 만큼 엄마의 얼굴이 바래는 줄 왜 몰랐을까. 딸이 성숙하는 만큼 엄마는 늙어간다는 것을 왜 몰랐을까. 엄마의 삶을 진즉에 알록달록 칠해 드렸어야 했는데. 많이 늦었다." (관련기사 : 빨간 립스틱 하나 없는 일흔 엄마의 화장대)

나는 이것이 그의 글이 갖는 힘이라고 생각한다. 나뿐만이 아니다. 그 힘에 감응한 독자들도 반응하기 시작했다. 고해성사하듯 자신들의 아버지에 대해 말하기 시작한 댓글들이 그 증거다.

임희정 시민기자를 인터뷰한 이주영 기자도 썼다. '무엇보다도 기억에 남는 건 20~30대들이 보내온 수많은 고해성사다. 그의 글을 읽은 청년들은 쪽지로, 메일로 저마다 아버지의 직업을 커밍아웃하며 고마움을 전했다'라고. (관련기사 : 아버지 직업 고백 후 실검 1위 아나운서 "부모님 반응은...")

글 한 편 때문에 '눌러만' 놓았던 자신들의 이야기를 꺼내기 시작한 거다. 이런 행동을 가능하게 한 뉴스가 사는이야기 말고 또 있을까? 재차 강조하지만 이게 사는이야기의 매력이고 독자들이 사는이야기에 환호하는 이유다. 그런 글의 첫 독자가 되는 편집기자가 나는 아직 좋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