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9혁명 59주년, 그 뜻을 지키겠습니다"

경남도, 4.9혁명 기념식 열어 ... 민주당 경남도당, 논평 내기도

등록 2019.04.19 14:26수정 2019.04.19 15:16
0
원고료로 응원
a

김경수 경남지사와 오무선 4·19혁명희생자유족회 경남도지부장이 19일 오전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열린 4.19혁명 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다. ⓒ 경남도청 최종수

 
"4·19혁명 59주년, 그 뜻을 지키겠습니다."

경상남도는 4월 19일 오전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제59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경수 지사와 김지수 경남도의회 의장, 여영국 국회의원(창원성산), 오무선 4·19혁명희생자유족회 경남도지부장, 김남영 4·19민주혁명회 경남도지부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경남도는 "이번 기념식은 경남의 보통 사람들이 이뤄낸 자랑스러운 민주주의 성공의 역사인 4.19혁명을 더욱 발전시키고 기억하며 아울러 부정부패 독재 정권에 맞선 민주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되새기는 자리로 마련되었다"고 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올해 4·19혁명 유공자로 새로 인정받은 7명의 유공자와 유가족한테 건국포장이 전수되었고, 2‧28에서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민주주의의 여정을 담은 뮤지컬에 이어 안치환 가수가 공연했다.

도정 공백에 대해 송구함을 먼저 밝힌 김경수 지사는 "4·19혁명 기념식에 광복회와 보훈단체가 함께 자리한 것이 대단히 뜻깊다"며 "여기 계신 분들의 뜻을 받들어 하나의 대한민국, 하나의 경남, 공평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남명 조식 선생의 제자 57인이 의병장으로 활약해 나라를 지킨 역사를 인용한 김 지사는 "경남은 늘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왔던 곳"이라며 "대한민국의 민주화와 산업화에 앞장섰던 저력을 다시 한 번 보일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심장이 될 수 있도록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a

경남도는 4월 19일 경남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4.19혁명 기념식을 열었다. 사진은 묵념. ⓒ 경남도청 최종수

 
민주당 경남도당 "그 뜻을 지키겠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4·19혁명 59주년, 그 뜻을 지키겠다"고 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하는 시민들의 마음은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들어 왔고, 지금의 대한민국에는 그들의 마음이 바탕이 된 민주주의가 자리 잡아 가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경남도민들의 목소리와 민의를 더욱더 귀 기울여 듣겠다. 민주주의의 완성과 경남 경제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3. 3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4. 4 [단독입수] 뺨 때리고 경찰 부른 유치원장, 영상에 다 찍혔다
  5. 5 '한국은 빼고 가자' - '내가 결정'... 세계 두 정상의 속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