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기억을 기록하여 역사를 만드는 서울기록원

등록 2019.04.20 15:57수정 2019.04.21 12:43
0
원고료로 응원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 이희동


서울기록원이 개원했습니다.

서울 불광동 혁신센터 안에 위치한 서울기록원은 서울이란 도시가 가지고 있는 기억을 기록으로 모아 역사로 만드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기억이 보전되고 기록될 때 우리는 비로소 미래를 그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기록원은 개원을 맞아 서울시 곳곳에서 재건축으로 사라져가는 공간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일반 시민들의 기억부터 공공의 기억까지 모두 망라되어 있네요. 위안부에 대한 기록의 전시도 한편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기억은 매우 사적인 영역입니다. 그러나 그 기억이 한데 모여 공유될 때 그것은 곧 역사의 원동력이 됩니다. 많이들 오셔서 시민이 만들어가는 역사를 경험하시길.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중국인 입국 금지' 또 강조한 한국당, 대구 봉쇄 질문엔...
  2. 2 "지금까진 탐색전, 코로나19 본 게임은 이제부터"
  3. 3 "KBS는 왜 타 방송 표절하나?" 김구라 '폭탄 발언' 또 통했다
  4. 4 이준석, 통합당 첫 최고위에 찬물... "통합만 강조하기 전에"
  5. 5 "감염자 확산 예상한 상황... 지금 필요한 전략 쓰면 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