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스타필드 입점 여부 찬반 공론화' 세부 일정 진행

공론화위, 5월 초순 조사전문기관 선정 후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 진행

등록 2019.04.22 15:44수정 2019.04.22 15:44
0
원고료로 응원
대형복합쇼핑몰인 스타필드 창원점 입점 여부를 두고 찬성반대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22일 창원시 공론화위원회(위원장 어석홍)는 '찬반 공론화' 세부일정을 공개했다.

3월 19일 ㈜신세계 프라퍼티 측이 창원시에 스타필드 입점과 관련해 교통여양평가 심의서를 제출했다. 이에 창원시는 창원 스타필드 입점 여뷰를 공론화 과정을 거쳐 논의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의제 선정 후 2달의 기간이 소요되는 행정절차가 현재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행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3~22일), 제안서평가위원회 모집공고(3~18일), 예비명부 확정(19일), 제안서평가위원 추첨(22일), 제안서평가위원회 개최(25일) 후 협상적격자와의 협상을 거쳐 본격적인 공론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업기간은 60일간으로 5월말 사업 착수가 예상된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1차 표본조사(2000명), 지역토론회 개최, 시민참여단 선정, 숙의토론회 등 공론화의 주요사업이 추진된다. 향후 소통협의회와 긴밀히 협의하여 세부계획도 수립하는 대로 상세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신세계 프라퍼티 측이 제출한 교통영향평가심의서는 자료제출을 요구한 시의원들에게 모두 제출됐다. 추후 소통협의회가 운영되면 상호협의 후 전면공개도 검토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앞으로 공론화 과정의 모든 절차나 회의관련 사항은 법적인 문제만 저촉되지 않는다면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창원시는 "반면 상권영향평가서의 자체 용역을 시행하지 않는 사유는 이를 시행할 경우 중립성과 공정성 훼손이 우려된다"며 "무엇보다 용역 결과물이 나왔을 때 유·불리를 앞세우는 이해당사자들의 주장으로 공론화 과정의 신뢰가 무너져 파행으로 갈 수 있다는 사례조사와 자문 등 객관적 검토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창원시는 앞서 시행된 '원전' 등 국내 공론화 사례에서도 국가나 지자체에서 자체 조사용역을 시행한 사례가 없었고, 모든 정보와 자료는 찬반 측 전문가로 구성된 패널이 수집·작성하여, 소통협의회를 거쳐 시민참여단의 숙의과정과 토론에 사용된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공론화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돕고 스타필드 공론화 이해당사자들의 참여를 구하기 위해 오는 30일 의창구청 4층 강당에서 간담회를 갖는다.

간담회는 '창원 스타필드 공론화' 과정에 대한 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며 이해당사자뿐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어석홍 위원장은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해 여러 논란과 우려가 많다는 것은 오히려 공론화의 필요성을 반증하는 것"이라며 "지역을 사랑하고 염려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a

창원시청 전경. ⓒ 윤성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안민석입니다, '최순실' 폭로 후 겪은 일 알려드립니다
  2. 2 김진애 "룸살롱 접대 받은 검사는 이성범과 윤갑근"
  3. 3 처제 '몰카' 찍은 공무원, 자유의 몸이 된 사연
  4. 4 [단독] '속옷차림 신고' 인천공항 외국인 사망 사건의 전말
  5. 5 "왜 한국처럼 안 되지?"... '코로나 사망 4만3천' 영국의 고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