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외교청서 "독도는 한국이 불법 점거"... 경북도 "도발 즉각철회"

독도 관할하는 경북도와 경북도의회 강하게 반발 "일본의 전략적 책동 좌시할 수 없어"

등록 2019.04.23 19:11수정 2019.04.23 19:11
0
원고료주기
a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독도관련 단체 대표들과 함께 지난 2월 22일 오후 경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일본의 '죽도의 날' 행사를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 경상북도

 
일본 정부가 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기술한 외교청서를 발표하자, 독도를 관할하고 있는 경상북도와 경상북도의회가 도발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북도는 23일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 관련 기술에 대한 논평을 통해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지난 3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역사 왜곡에 이어 또다시 외교청서에서 독도 침탈이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 정부의 전략적 책동"이라며 좌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가 아무리 역사 왜곡과 억지 주장을 되풀이 하여도 독도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우리 영토"라며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경북도는 또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진정한 사죄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신뢰구축에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며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상북도의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 땅 독도는 유구한 역사와 문화,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유산이자 부정할 수 없는 확고부동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라며 일본의 외교청서 발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장경식 의장은 "일본 외교청서를 비롯한 역사를 부정하는 모든 왜곡·날조된 문구를 즉각 삭제하고 지금이라도 자국민에게 올바른 역사 인식과 잘못된 과거를 반성하는 자세를 가르쳐야 한다"고 충고했다.

장 의장은 또 "(일본은) 가해자로서 역사적 책임과 미래 지향적 신뢰 구축을 위해 뼈를 깎는 반성과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성진 독도수호특별위원회 위원장도 "우리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반복적이고 노골화되는 망동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합법적 영토주권을 부정하는 침략행위와 역사왜곡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정부는 독도를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일제 징용공에 대한 표현을 '구 민간인 징용공(2018년판)'에서 '구 한반도 출신 노동자'로 바꾸는 내용의 외교청서를 23일 열린 각료회의(국무회의)에서 보고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가 쓸 수 있는 '카드'가 있다
  2. 2 인헌고 학생, 교사 출근 저지하고 "교감 내쫓아라" 조롱
  3. 3 노 대통령도 당했다, 검찰에 가면 입 다물라
  4. 4 나도 모르는 내 계좌로... 5천만 원을 날릴 뻔
  5. 5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