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총선 출마? 정치판 저질... 모 정치인은 혐오스러워"

2일 대전지역 시민단체와 만나... "임시정부 경무국원, 김용원 선생 기리겠다" 밝혀

등록 2019.05.03 09:50수정 2019.05.03 10:54
1
원고료로 응원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 울산지방경찰청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정치인을 혐오하면서 정치인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검경수사권 조정'에 반대하고 '공작 수사' 했다고 자신을 공격하는 정치권을 직접 비판하면서 총선 출마 여지를 남겨 놓은 발언이다.

황 청장은 2일 오후 대전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출마 여부 질문에 "정치하는 사람들 참 저질이라는 생각을 한다"며 "특히 모 정당의 기성정치인들을 보면서 혐오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혐오감이 커지니 '이렇게 정치인을 혐오하면서 정치인이 될 수 있을까', '혐오하는 대상에 뛰어들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문무일 총장 발언, 앞뒤 맞지 않아"

그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형사사법 절차는 반드시 민주적 원리에 의해 작동돼야 한다'는 말로 패스트트랙에 올린 검경수사권 조정에 반대 의견을 밝힌 데 대해서도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밟아 상정한 안에 대해 민주적 원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말은 앞 뒤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도 경찰 입장에서 보면 검찰의 권한을 약화한 게 별로 없다"며 "사개특위에서 검찰의 수사권의 범위 등을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와이티엔(YTN)과의 인터뷰에서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경찰의 정보권을 독점해 공룡 경찰이 탄생한다는 주장은 침소봉대로 도대체 이해를 못 하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 청장은 대전중부경찰서장이던 지난 2008년 대전의 대표적인 성매매 집결지(유천동)를 지역 사회와 함께 하는 풀뿌리 운동방식으로 해체한 바 있다. 대전시와 중구청, 대전경찰청은 유천동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통해 생활환경까지 변화시키겠다는 구상이다.

황 청장은 이날 "대전경찰청은 집행할 사업예산이 없지만 대전시와 중구청에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설계를 위한 '섭테드'(CPTED)를 적극 제안, 마을 재생과 범죄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또 "김구 선생의 뒤를 이어 임시정부의 경무국원을 지내고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독립운동에 몸 바친 대전 출신 김용원 선생(1892-1934)이 있다"며 "이 분의 생애를 널리 알려 경찰의 귀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 발굴, 현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