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총선 출마? 정치판 저질... 모 정치인은 혐오스러워"

2일 대전지역 시민단체와 만나... "임시정부 경무국원, 김용원 선생 기리겠다" 밝혀

등록 2019.05.03 09:50수정 2019.05.03 10:54
1
원고료로 응원

황운하 대전경찰청장. ⓒ 울산지방경찰청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이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정치인을 혐오하면서 정치인이 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검경수사권 조정'에 반대하고 '공작 수사' 했다고 자신을 공격하는 정치권을 직접 비판하면서 총선 출마 여지를 남겨 놓은 발언이다.

황 청장은 2일 오후 대전지역 시민단체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출마 여부 질문에 "정치하는 사람들 참 저질이라는 생각을 한다"며 "특히 모 정당의 기성정치인들을 보면서 혐오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혐오감이 커지니 '이렇게 정치인을 혐오하면서 정치인이 될 수 있을까', '혐오하는 대상에 뛰어들 수 있을까' 의문이 든다"고 덧붙였다.

"문무일 총장 발언, 앞뒤 맞지 않아"

그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형사사법 절차는 반드시 민주적 원리에 의해 작동돼야 한다'는 말로 패스트트랙에 올린 검경수사권 조정에 반대 의견을 밝힌 데 대해서도 "국회법에 따라 절차를 밟아 상정한 안에 대해 민주적 원리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말은 앞 뒤가 맞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그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도 경찰 입장에서 보면 검찰의 권한을 약화한 게 별로 없다"며 "사개특위에서 검찰의 수사권의 범위 등을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서 와이티엔(YTN)과의 인터뷰에서는 "문무일 검찰총장이 경찰의 정보권을 독점해 공룡 경찰이 탄생한다는 주장은 침소봉대로 도대체 이해를 못 하겠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황 청장은 대전중부경찰서장이던 지난 2008년 대전의 대표적인 성매매 집결지(유천동)를 지역 사회와 함께 하는 풀뿌리 운동방식으로 해체한 바 있다. 대전시와 중구청, 대전경찰청은 유천동을 도시재생 뉴딜 사업을 통해 생활환경까지 변화시키겠다는 구상이다.

황 청장은 이날 "대전경찰청은 집행할 사업예산이 없지만 대전시와 중구청에 범죄예방을 위한 환경설계를 위한 '섭테드'(CPTED)를 적극 제안, 마을 재생과 범죄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청장은 또 "김구 선생의 뒤를 이어 임시정부의 경무국원을 지내고 젊은 나이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독립운동에 몸 바친 대전 출신 김용원 선생(1892-1934)이 있다"며 "이 분의 생애를 널리 알려 경찰의 귀감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경찰청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 출신 경찰 발굴, 현양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2. 2 백선엽은 전쟁영웅? '쥐잡기작전'은 끔찍했다
  3. 3 일가족 알몸 고문, 그후... 문재인 정부는 다를 줄 알았다
  4. 4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5. 5 또 무혐의... "검찰, 제 식구 감싸기로 눈 감으니 혐의가 보이겠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