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죄 위헌 후 한달... 임신 중지는 여전히 이기적 선택?

[카드뉴스]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선고의 주요의미

등록 2019.05.14 10:32수정 2019.05.14 10:32
0
원고료주기
 
헌법재판소 낙태죄 헌법불합치 선고 후 한 달, 헌법불합치 선고의 주요의미를 카드뉴스에 담아 보았습니다. 

- 헌법적 권리로서의 자기 결정권 확인 
-임신 중지는 여성의 이기적 선택 아닌 전인적 결정 
-여성의 안위가 곧 태아의 안위 
- 처벌법은 실효성 없음 확인 
- 국가 책임 강조 

더는 임신 중지를 범죄로 만드는 어떠한 처벌도, 처벌법도 없어야 합니다. 우리는 여성의 임신 중지를 허락하고 처벌하던 국가에서, 여성의 권리로서 보장하는 국가로 전환할 것을 요구합니다.
덧붙이는 글 본 카드뉴스는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 SNS 등에도 중복 게재되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두를위한낙태죄폐지공동행동은 2017년 9월 28일 발족하여 낙태죄 폐지 및 성·재생산 건강과 권리 보장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연대체입니다. 2018년 7월 7일 낙태죄 위헌 ˙폐지 퍼레이드 <낙태죄, 여기서 끝내자> 등을 주관하였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가 쓸 수 있는 '카드'가 있다
  2. 2 인헌고 학생, 교사 출근 저지하고 "교감 내쫓아라" 조롱
  3. 3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4. 4 2003년 강금실과 2019년 추미애, 같은점과 다른점
  5. 5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검찰로 넘긴 이 장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