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이상한 표' 발언에 홍의락 "오만방자하고 발칙해"

나경원 민주당 투표 유권자에 '이상한 표' 지칭... 홍의락 의원 "망발" 비판

등록 2019.05.14 15:47수정 2019.05.14 15:47
11
원고료주기
a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올리고 있다. ⓒ 조정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린 장외집회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데 이어 더불어민주당 지지표를 '이상한 표'로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비난이 일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문재인 정권 아무리 얘기해도 알아듣지 못하는데 답은 하나 바꿔야 한다"며 "내년 총선에서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에 아쉽게도 대구경북에서 약간 뭐 이상한 표가 있었다"면서 한국당을 찍지 않은 유권자들을 '이상한 표'로 비유했다.

나 원내대표의 '이상한 표' 발언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갑 지역구에서 당선된 김부겸 의원과 북구을 지역구에서 당선된 홍의락 의원을 찍은 유권자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a

홍의락 국회의원. ⓒ 조정훈


이에 대해 홍의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대구 북구을)은 14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나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지난 토요일(11일) 대구에서 있었던 자유한국당 나경원 대표의 발언 중 '달X'이란 말 못지않은 망언이 있었다"며 "귀를 의심하게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번 선거에서 대구경북에서 약간 이상한 표가 있었다'는 (발언은) 오만방자하고 발칙한 발언"이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그는 "대구시민의 표심을, 특히 수성구갑과 북구을의 유권자를 정신병자 취급하는, 이등시민 취급하는, 대구의 자존심을 여지없이 짓밟는 용서할 수 없는 망발을 저질렀다"며 "당장 사과하고 석고대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태극기부대도 못 건드린, 노무현 전 대통령 대한문 분향소
  2. 2 노무현과 골프 한 번 안 친 부시가 봉하마을 찾는 까닭
  3. 3 나는 2만5천원 받고 '모르는 남자' 결혼식에 갔다
  4. 4 [오마이포토] 조지 부시 팔짱 낀 노무현 대통령 손녀
  5. 5 "사람 목을 잘라 죽창에..." 소녀가 본 끔찍한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