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막말'에 국회 온 대구 민주당원 "자기 텃밭에 오물 투척"

[현장] 백혜련 "나경원의 뻔뻔함에 분노"... 한국당은 '방어' 집중

등록 2019.05.15 16:27수정 2019.05.16 14:23
34
원고료주기
a

"누가 창녀? 나경원 아웃!"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주최로 15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에서 한 당원이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어느 모임에서 1등 신붓감은 예쁜 여자 선생님, 2등은 못생긴 여자 선생님, 3등은 이혼한 여자 선생님, 4등은 애 딸린 여자 선생님이라고 말해 국민 분노를 산 적이 있다. 그 때 여성모욕 발언으로 곤욕을 치러 충분히 공부가 됐으리라 생각했는데..."

15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주최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향한 나 원내대표의 혐오 발언에 분노한 민주당 여성 당원 300여 명이 국회 본청 계단을 꽉 채웠다.

이 자리에 선 김상희 여성정치참여확대위원장(3선, 경기 부천소사)은 나 원내대표의 11년 전 여성 비하 발언 논란을 끄집어냈다. 나 원내대표가 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의원 시절 경남 진주시에서 열린 '경남 여성지도자협의회 정기총회' 자리에서 한 말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당시 논란이 일자 "시중의 우스개 소리를 전했을 뿐 여 교사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해 또 다른 비판을 자초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나 원내대표는 2004년 17대 총선 전 정치관계법이 대폭 개편 돼 여성 비례대표가 50% 할당 됐을 때 입성했다. 여성의 대표성을 높이고 정치 문화를 바꾸라는 명령을 수행할 의무가 있음에도, 거꾸로 가고 있다. 국민 배반, 여성 배반의 정치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집회 참여 당원 "그 욕 내게 한 것이냐 묻고싶다"
 
a

"나경원은 사퇴하라" 뿔난 민주당 당원들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주최로 15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에서 의원 및 당원들이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당 전국여성위원장을 맡고 있는 백혜련 의원(초선, 수원을)은 혐오 발언 이후 나 원내대표의 수습 방식을 꼬집었다. '달창' 발언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정책을 비판하며 '문노스의 장갑'이라는 표현으로 다시 논란에 오른 사실도 언급했다. 인기 영화 '어벤저스-엔드게임'의 악역 타노스가 장착한 무기를 빗댄 말이다.

백 의원은 "그 말도 말이지만, 그 이후의 뻔뻔함에 분노를 느끼고 있다"면서 "더 나아가 일베사이트에 나오는 (문노스의 장갑) 망언까지 내뱉었다. 홍준표 전 대표의 막말을 비판하며 보수 야당의 최초 원내대표가 됐으면 품격을 갖추길 바란다. 정치적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일갈했다. 백 의원의 발언에 당원들은 "나경원 아웃" "저질 망언 나경원 사퇴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집회에는 나 원내대표의 혐오 발언이 나온 대구 지역의 당원들도 대거 참여했다. 정종숙 대구시당 여성위원장은 "대구를 엉망진창을 만들었다. 대구가 아무리 자기네들 정치 텃밭이라도 이렇게 똥물을 뒤집어씌우고 오물을 쏟아도 되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a

"누가 창녀? 나경원 아웃!"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주최로 15일 오후 국회 본관 앞에서 열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에서 한 당원이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남소연

 
'나경원 OUT'이 적힌 팻말 머리띠와 '누가 창녀?'라는 손팻말을 만들어 현장을 찾은 당원 박현아씨(49)는 나 원내대표에게 "그 욕을 내게 한 것이냐고 묻고 싶다"고 분노했다. 박씨는 집회 직후 기자와 만나 "(팻말을) 퇴근하고 돌아와 직접 만들었다. 차마 입에 담지 못해 팻말로 만든 것"이라면서 "(노무현 대통령 비하 사진을 실은) 교학사에 대한 소송처럼, 할 수 있다면 소송을 하고 싶은 심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같은 비판에 "이미 입장을 충분히 말했다"고 일축했다(관련 기사 : 계속되는 '달창' 논란에 나경원 "내 입장 충분히 이야기했다").

일부 의원들은 나 원내대표를 비호하며 민주당을 향해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박대출 의원(재선, 경남 진주갑)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행 국회를 정상화하려면 야당 존중이 먼저다"라면서 "야당에게 막말 공세하기 전에 자성이 먼저"라고 주장했다.

정유섭 의원(초선, 인천 부평갑)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 "난 사과할 일이 아니라고 보지만 나 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다"면서 "지들은 우리보고 도둑놈들이니 토착왜구니 독재후예니 해놓고 사과한 적 있나"라고 비난했다.
댓글3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태극기부대도 못 건드린, 노무현 전 대통령 대한문 분향소
  2. 2 노무현과 골프 한 번 안 친 부시가 봉하마을 찾는 까닭
  3. 3 나는 2만5천원 받고 '모르는 남자' 결혼식에 갔다
  4. 4 [오마이포토] 조지 부시 팔짱 낀 노무현 대통령 손녀
  5. 5 "사람 목을 잘라 죽창에..." 소녀가 본 끔찍한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