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출신 강효상 "장자연 사건 검찰 과거사위 발표는 조작"

"2009년 강효상 경영기획실장 중심 대책반 꾸려 대응" 발표에 반발... 기자회견 예고

등록 2019.05.21 11:05수정 2019.05.21 11:05
14
원고료주기
 
a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자료사진) ⓒ 남소연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과장·침소봉대·짜깁기로, 과거사 '조작' 위원회라는 말을 들어도 무색하다."

<조선일보> 출신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비례)이 21일 원내대책회의에서 한 말이다. 지난 20일 '장자연 리스트' 사건과 관련한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발표에 대한 반발이다.

검찰 과거사위 발표에 따르면, <조선일보>는 2009년 경찰의 '장자연 리스트' 수사에서 방상훈 사장을 보호하기 위해 당시 경영기획실장이었던 그(강효상)를 중심으로 대책반을 꾸린 것으로 밝혀졌다. 또 그 대표적인 사례로 이동한 당시 사회부장(현 조선뉴스프레스 대표)이 조현오 경기경찰청장을 찾아가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번 붙자는 겁니까"라고 협박한 사실도 거론했다. (관련기사 : '장자연 사건' 10년 만에 "조선일보" 못박았지만...)

이에 대해 강 의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발하고 나선 것. 그러나 그는 근거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다만, 검찰 과거사위에서 사실을 조작해 발표한 결론을 언론이 그대로 받아쓰고 있다고만 비난했다.

강 의원은 구체적으로 "정권이 바뀌면 과거사위원회를 다시 재조사하는 위원회가 설립되지 않을까"라며 "홍위병 언론을 내세워서 (과거사위 발표를) 받아적게 하는,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가 되고 있는데 이건 나라도 아니고, 언론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중 기자회견도 예고했다. 그는 회의 후 관련 질문을 받고 "이따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으니까 그때 다 말하겠다"며 "아직 (기자회견) 시간은 못 정했지만 오늘 안에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 의원의 입장은 전날 <조선일보>의 공식입장과도 궤를 같이 한다. <조선일보>는 지난 20일 "수사 외압을 받았다는 조현오·강희락 전 청장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발표한 검찰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고, 사실을 바로잡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