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에게 '직권남용' 고발 당한 박주민 "즐거운 맘으로 두 번 더"

KT 채용비리 '청탁자’ 수사 확대 다시 강조... 장자연 사건 국정조사·특검 언급

등록 2019.05.22 11:57수정 2019.05.22 11:57
2
원고료주기
 
a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남소연


"내게 (검찰 수사에) 영향력이 있다고 하니 그 영향력을 어떻게 사용할까 밤새 즐거운 마음으로 고민해봤다. 그럼 몇 번 더 직권 남용할 테니 검찰은 똑바로 잘 들으시길 바란다."

2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확대간부회의. 박주민 최고위원(초선, 서울 은평갑)의 '대놓고 직권 남용'이 이어졌다. KT 채용비리 의혹을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1일 직권 남용으로 박 의원을 고발하자 이를 되받아 친 것이다.

박주민 "김성태, 어찌됐든 난 건들지 말라?"

박 의원은 "부정 채용을 청탁한 사람에 대해 수사하는 것은 검찰이 당연히 해야 하는 일인데 그럴 의무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어찌됐든 나는 건들지 말라'는 것으로 들린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김성태 의원의 고발 취지에 따른 '직권 남용'을 이어갔다. 그는 "부정 채용 사건의 경우 청탁한 사람에 대해서도 국민이 납득할 수준의 수사가 이뤄져야한다"면서 "유력인사가 채용을 청탁했다고 절대 봐줘선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장자연 사건에 대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결론을 언급하며 "두 번째 직권남용"을 언급했다. 박 의원은 "과거사위가 장자연 리스트를 비롯한 핵심 의혹에 대한 수사 권고는 어렵다고 결론을 내렸는데, 조선일보의 외압 등은 사실로 인정하면서도 진상규명이 멀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국정조사, 특검을 비롯해 모든 수단을 열고 고민하겠다"며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 가능성도 언급했다. 박 의원은 또한 "민간조사단의 다수와는 다르게 일부 검사단원들의 주장으로 결론이 나온 것으로 안다"면서 "검찰은 과거사위의 결정에만 머물지 말고 국민적 의혹을 풀고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인영 "장자연 재조사 결론, 고작 이것이냐"
 
a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 남소연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같은 자리에서 과거사위의 결론에 대해 "장장 10개월의 재조사 결과가 고작 이것이냐고 묻고 싶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같은 날 취재진과 만나 "과거사위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힌 것과 대치되는 대목이다.

이 원내대표는 "공소시효로 기소가 어렵다면 실체적 진실이라도 밝혀야 한다"면서 "검찰은 진실을 은폐하고 과오를 바로잡을 기회도 놓쳐 버렸다"고 질타했다. 그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검경이 똑바로 하라고 이야기 한 것이고, 그러고도 잘 안된다면 국회가 할 방법을 찾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성태 의원은 전날 박주민 의원에 대한 검찰 고발에 이어, 21일 KBS가 보도한 이석태 KT 전회장의 공소장 속 진술도 반박했다. 이 전 회장이 검찰 진술을 통해 2012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 당시 김 의원의 반대로 무산된 사실을 들어 김 의원의 딸에 대한 정규직 채용을 직접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에서 "정권의 입맛에 사실을 날조하는 완전한 픽션"이라면서 "검찰, 법원도 이석채 공소장을 공개하지 않는 마탕에 KBS가 어떤 경로로 공소장을 입수하고 확인했다는 것인지, 은밀하고 불법적인 경로에 대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섹스 얼마나 해봤냐'는 질문, 왜 들어야 하죠?
  2. 2 국민이 가장 신뢰하는 기관, 2년 연속 '대통령'
  3. 3 세탁기 없앴더니... 뜻밖의 변화 4가지
  4. 4 "독립군 살육 백선엽이 국군 아버지? 현충원 안장 안 돼"
  5. 5 다시 설치된 애국당 천막... "끌려가서 밟혀" 용역, 응급실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