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팔당호수가 눈 앞에서 찰랑찰랑

청정 쉼터, 경기도 남양주 다산생태공원

등록 2019.06.12 11:20수정 2019.06.12 11:20
0
원고료주기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너른 팔당호수가 시원하게 바라다 보이는 수변공원 다산생태공원(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 능내리 56-15)은 이름처럼 다산 정약용의 고향이었던 마재마을에 자리하고 있다. 팔당호는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는 청정지역이다 보니 다산생태공원도 참 상쾌하다.

고요한 물과 산이 한 폭의 그림처럼 어우러져 보기 좋고 수변길을 산책하기도 좋다. 이곳은 아침에 일찍 오면 올수록 좋다. 팔당호에서 피어나는 몽환적인 물안개를 볼수 있어서다. 공원 옆에 정약용 선생의 무덤과 삶을 기리는 다산유적지가 있어 함께 들르기 좋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는야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 매일이, 여행이다.

AD

AD

인기기사

  1. 1 '자택 구금 수준'이라더니... 만나고 싶은 사람 다 만나는 MB
  2. 2 '개독교'는 하루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다
  3. 3 윤석열이 불편한 한국당..."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발언 강조
  4. 4 "국내는 10분도 지루하다는데 외국은 40분이 기본"
  5. 5 "집에 가자, 엄마 기다리는 집에 가자"
    세월호 아이들 끌어안은 잠수사의 죽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