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일왕 사죄' 발언 사과 "마음 상한 분들에게 미안"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일왕까지 거론한 것은 실례" 지적

등록 2019.06.14 09:14수정 2019.06.14 09:14
1
원고료주기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 사과를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문희상 국회의장이 일본의 강력한 항의를 받았던 '일왕 사죄' 발언을 사과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문 의장은 13일 서울 여의도에서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와 식사를 함께하는 자리에서 해당 발언에 대해 "마음이 상한 분들에게 미안함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지난 2월 한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총리가 일본을 대표해서 한마디만 하면 된다"라며 "아니면 곧 퇴위하는 일왕이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나 아키히토 일왕의 사죄를 요구했다.

특히 아키히토 일왕에 대해 "전쟁 범죄 주범의 아들(the son of the main culprit of war crimes)"이라며 "만약 그런 사람이 어르신들의 손을 잡고 정말 미안하다고 사죄한다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아베 총리는 문 의장의 발언에 대해 "많은 일본 국민이 놀라고 분노를 느꼈을 것"이라며 "너무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일본 측은 외교적 경로를 통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문 의장은 "나의 평소 지론"이라며 "아베 총리까지 나서는 것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라고 거부해왔다. 더 나아가 "진정성 있는 사과가 제일 중요하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나 하토야마 전 총리는 이날 "한국인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있는 발언이지만, 일본인들은 일왕까지 거론한 것은 실례라고 생각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고, 문 의장은 "전적으로 공감한다"라며 처음으로 해당 발언을 사과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의장 측은 이번 사과와 관련해 "문 의장이 한국은 한국의 입장이 있고 일본은 일본의 입장이 있다는 데 공감하고, 마음이 상했다면 미안하다는 취지로 한 발언"이라고 부연했다.  

하토야마 전 총리는 최근 본인의 저서 <탈대일본주의> 출판을 기념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따로 산 지 13년, 나는 아내 집으로 휴가 간다
  2. 2 '막말' 정미경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3. 3 '영혼 팔아' 정교사 꿈 이룬 후배 교사
  4. 4 '김원봉' 꺼낸 김진태, '박정희'로 응수한 표창원
  5. 5 "입 열 때까지 고문... 18살 어린 나이에 너무 끔찍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