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에는 없지만, 오마이뉴스에는 있는 것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공생하는 시민기자와 편집기자

등록 2019.07.19 08:40수정 2019.07.19 17:37
2
원고료주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은 오마이뉴스 에디터의 사는이야기입니다.[편집자말]
다른 매체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기사가 있다. 바로 시민기자로 활동하면서 겪은 일들을 기사로 쓴 것. 오직 <오마이뉴스>, 사는이야기에서만 볼 수 있는 기사다.
 
<오마이뉴스>에 글을 올리는 재미가 쏠쏠하던 어느 날, 스마트폰에 모르는 번호 하나가 떴다. "여기 오마이뉴스인데요. 기자님께서 쓰신 글을 보고 전화했습니다." 기사를 편집하는 에디터는 내가 '짜장면'을 주제로 쓴 글을 읽고 연락했다며 "재미도 있고 의미도 있으니 그런 소재를 많이 발굴해 보라"고 격려해줬다. - 강대호 시민기자

글만 있는 기사를 송고했더니 편집기자가 사진을 넣어준 거다. 굉장히 놀랐던 기억이 난다. 내가 쓴 글이 사진과 함께 SNS에 게재되는 것도 신선한 충격이었다. 오마이뉴스 홈페이지가 아닌 SNS에서도 내 기사가 공유된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평소 책 읽는 것을 좋아하니 책과 관련된 기사나 서평도 쓰기로 했다. 첫 서평 기사를 쓴 후 편집기자의 전화를 받았다. 존중받는 기분이 들었다. 이것이 3년간 시민기자로 활동하는 동력이 되었다. - 최종인 시민기자

<오마이뉴스> 사이트를 찾아 첫 기사를 올렸다. 52권 프로젝트의 프롤로그였다. 담당 기자님의 격려 전화를 받아 기운이 났다. 그런데 첫 번째 책부터 무려 다섯 개의 글이 연속으로 실시간글(비채택)이 됐다. '기사'라는 글의 특성을 망각한 결과였다. 두서없고 필요 이상으로 긴 글을 누가 읽겠는가. 독자의 입장에서 생각하지 못한 것이다. - 이용준 시민기자

최종인 시민기자가 3년 간의 활동을 정리하는 기사를 읽었을 때 내심 뿌듯했다. 기사 본문에 내 이름 석 자가 있었지만, 민망해서 뺐다. 아무도 모르는 나만 아는 일, 속으로 혼자만 좋아했다.

강대호 시민기자가 쓴, '시민기자 도전기'라는 부제가 붙은 기사("모든 시민은 기자"인데... 나는 왜 채택 안 됐을까)를 보고 이주영 편집기자는 '이 맛에 일한다'며 '읽으며 코끝이 찡해지고, 많이 반성하고 배우게 된 글'이라고 편집 소견을 적었다(모든 기사에는 검토한 편집기자의 편집소견이 짧게 달린다, 이건 내부 직원들만 볼 수 있다).

강대호 시민기자는 이 글에서 <오마이뉴스>에 글을 쓸 때 기본으로 삼는 몇 가지 원칙을 말했다. 첫째, 문장이 기본이다. 둘째, 본인이 잘 알고, 친숙해서 잘 쓸 수 있는 분야의 글을 쓴다. 셋째, 글에 '시의성'을 담는다. 특히 '내 개인적인 경험과 성찰을 소재로 기사를 쓰더라도, 대중들이 납득하고 공감할 만한 결론으로 글을 맺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a

주요하게 활동하는 시민기자들이 공통적으로 말하는 게 있었다. 편집기자가 연락을 해 '이런 방향으로 기사를 써보시면 어떻겠냐?'라고 제안하는 것이 글 쓰는데 자극이 되었다는 거였다. ⓒ 손그림 금경희, 채색 이다은

 
'어떻게 이렇게 잘 아시지?' 내 눈을 의심하며 읽었다. 시민기자로 활동하면서 자신만의 노하우를 쌓고, 편집기자만큼 <오마이뉴스>라는 매체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다는 데 놀랐다. 또 다른 기사를 분석하고 자신의 기사가 무엇이 문제인지 돌아보며 기사를 쓰고 있다는 사실에 또 놀랐다.

그런데 가만 보니 강대호 시민기자뿐만 아니라, 주요하게 활동하는 시민기자들이 공통으로 말하는 게 있었다. 편집기자가 연락을 해 '이런 방향으로 기사를 써보시면 어떻겠냐?'라고 제안하는 것이 글 쓰는 데 자극이 됐다는 거였다. 

힘들지만 편집기자가 피드백하는 이유다. 모든 시민기자에게 이런 피드백을 하고 싶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게 사실이다(대표님, 사람 좀 뽑아주세요!). 그래도 가능하면 도움이 되실 만한 분들에게는 피드백을 주려고 한다(갑자기 전화해도 긴장하지 마세요, 저희가 더 떨려요).

이런 피드백은 요새 한창 뜨고 있는 글쓰기 플랫폼 '브런치'에는 없다. 오직 <오마이뉴스>에만 있다. 그것도 무려 19년째 하고 있다. 그 최전선에 편집기자가 있다. 참고로 기사를 어떤 방향으로 쓰면 좋을지 짚어주는 역할은 이주영 편집기자가 참 잘한다. 옆에서 나도 보고 배울 만큼.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에디터. 아직은, 좋아서 하는 편집. '은경의 그림책 편지', '이런 질문 해도 되나요?'를 연재합니다. 2017년 그림책에세이 '하루 11분 그림책 짬짬이 육아'를 출간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나 같으면 당장 뺀다" 성형외과 의사가 분개한 이유
  2. 2 일본 입장 대변하는 뉴라이트, 이영훈 교수의 조급함
  3. 3 "동생 안 내놓으면 니가 죽는다" 공포의 서북청년회
  4. 4 일본인의 분노 "도쿄가 안전하다? 새빨간 거짓말"
  5. 5 폐암 말기 김철민 찾은 이외수... "나보다 젊은 네가 '존버'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