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여름철 자전거 여행자의 고마운 친구

등록 2019.06.17 11:08수정 2019.06.17 11:17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 김종성


여름날 자전거 여행의 즐거움 가운데 하나는 야생열매를 맛볼 수 있다는 거다. 버찌, 오디, 산딸기 등 달콤한 열매는 조금만 먹어도 여행자의 갈증을 금세 해소해준다. 힘도 나는 열매에다 시원한 그늘아래 쉼터도 내어주는 나무는 자전거 여행자에게 자연의 선물이자 친구 같은 고마운 존재지 싶다. 

까만 구슬 같은 열매 버찌를 내어준 벚나무는 봄날엔 화사하게 벚꽃을 피어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인간의 벗 같은 나무다. 오디를 내준 뽕나무는 뽕잎을 먹인 누에를 통해 비단옷을 뽑아내면서 실크로드를 낳게 한 인류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유서 깊은 나무이기도 하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나는야 금속말을 타고 다니는 도시의 유목민. 매일이, 여행이다.

AD

AD

인기기사

  1. 1 따로 산 지 13년, 나는 아내 집으로 휴가 간다
  2. 2 '김원봉' 꺼낸 김진태, '박정희'로 응수한 표창원
  3. 3 '막말' 정미경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4. 4 '영혼 팔아' 정교사 꿈 이룬 후배 교사
  5. 5 "입 열 때까지 고문... 18살 어린 나이에 너무 끔찍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