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래 장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현장 점검

등록 2019.06.17 11:28수정 2019.06.17 11:28
0
원고료주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17일 오후 1시 인천시 서구 공촌정수장과 청라배수지 등을 방문해 인천시의 붉은 수돗물 사태 대응상황을 점검한다.

환경부는 조 장관은 "이 자리에서 장기화되는 붉은 수돗물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기술지원 등을 약속하고 한국수자원공사 및 여러 지자체와 협력하여 병입 수돗물과 급수차 등이 차질없이 지원되도록 지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환경부는 체계적인 오염물질 제거를 위한 기술지원을 통해 수돗물 공급 정상화를 앞당기고, 학교 수질검사 및 수질분석 등의 사후 관측(모니터링)도 계속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6월 7일부터 환경부에서 구성한 '정부 원인 조사반'의 분석결과를 토대로 6월 18일에 사고원인 조사결과와 수돗물 정상화 방안을 제시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주인 시신 태운 채 '자율주행'... 그들은 무엇을 감췄나
  2. 2 낭떠러지 위에 전원주택... '걸레도시' 된 용인시
  3. 3 "롯데 쌀 과자, 후쿠시마 쌀 쓴 것 아니냐"... 진실은?
  4. 4 "한국인의 얼굴과 일본인의 창자... 이런 사람이 '토왜'"
  5. 5 늘 한 길만 보던 남편, 피시티 길 위에서 잠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