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다가오는 폭염 걱정 없는 경주 가로수길

등록 2019.06.18 16:56수정 2019.06.18 16:56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경주 선도동 흥무대로 가로수길 모습 ⓒ 한정환


천년고도 경주는 길 양쪽으로 벚나무, 이팝나무 등을 심어 도시 경관에도 일조하고, 가로수의 역할도 함께한다.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경주 흥무로 벚꽃길을 지나면 장군교가 보이고 흥무대로로 계속 이어진다.

2km가 넘는 흥무대로에 심어놓은 벚나무가 10여 년이 지나 제법 많이 자랐다. 가로수로 심어둔 벚나무가 많이 자라 이제는 사람들이 오가는 인도를 완전 뒤덮는다. 자연적으로 따가운 햇살을 가려주고 그늘막 역할을 톡톡히 한다.

18일 오전 흥무로 가로수길에서 아침 운동을 마치고 집으로 귀가하는 모습과 자전거를 타고 따가운 햇살을 피해 가로수길을 달리는 어르신의 모습을 카메라로 담아 보았다. 몇 해 전만 하더라도 많이 자란 가로수를 시야가 방해되고, 차로까지 가로수가 늘어져 있다 하여 베어버리던 모습을 많이 보았다.

그런데 이제는 사람이 걸어 다니는데 불편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로수를 보호하고 활용하여 한여름 폭염에 대비하는 경주시의 정책은 칭찬할 만하고도 남는 것 같다. 작년 한여름 폭염 때는 기온이 40도를 오르내리며 전국 1, 2위를 다툰 적이 있을 정도로 더웠던 경주였다. 가로수의 중요성이 새삼 강조되는 하루이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조국 비난하던 나경원, 그를 둘러싼 자녀 의혹 7가지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