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님의 택배를 안전하게" 문자 받고도 몰랐던 것

지금보다 더 어두운 미래를 상상하게 한 만화책 ‘까대기’

등록 2019.06.23 11:35수정 2019.06.23 11:58
0
원고료주기
"오늘 택배로 김장 보냈다."

매년 김장철이 되면 시골에서 농사를 지으시는 부모님께 받는 메시지입니다. 부모님께 메시지를 받은 다음 날엔 택배 기사님에게 "고객님의 택배를 안전하게 배송하였습니다"라는 메시지를 받습니다. 현관 앞에 쌓인 김장박스 사진과 함께. 신속한 배송에 놀라면서도 그 무거운 김장박스를 엘리베이터도 없는 3층에 올려다 놓으신 배송기사님께 미안한 맘이 들곤 합니다.

우리나라 택배는 정말 놀랍습니다. 웬만한 물건은 하루이틀이면 배송이 완료되고 온라인 쇼핑의 경우엔 오전에 주문하면 당일에 상품을 받아볼 수도 있습니다. 이토록 편리한 서비스를 빈번하게 이용하면서도 그 과정에 있는 노동자들을 생각해 본 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나마 김장이나 쌀 같이 무거운 물건을 배송받았을 때 배송기사님께 느끼는 미안함 정도가 전부였습니다.
 

책 표지 ⓒ 보리


그런데 택배 서비스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까대기>라는 만화책을 읽고 나서는 무거운 물건을 현관 앞까지 올려다 놓는 택배 기사님에 대한 미안함 이상의 감정이 올라왔습니다. 나는 너무나 편하게 이용하는 택배지만 그 편리함을 떠받치고 있는 것이 다른 노동자들의 고된 노동이라는 것을 알고 나니 마음이 복잡해집니다.

게다가 고된 노동을 하고 있음에도 이상한 고용 형태와 택배 업계의 구조로 인해 노동자로서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택배 회사는 택배 지점들과 위탁계약을 맺고 택배 지점들은 택배 기사와 배송 영업을 위탁하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택배 회사의 배송 서비스를 한 단계 거쳐 위탁 받은 택배 기사는 택배를 배송한 후 건 당 수수료를 받습니다.

택배 기사들 대부분은 개인사업자로 자신들이 소유한 차로 일합니다. 수수료 수입으로 얻은 수익금 중 기름값과 차량유지비, 부가세, 전화비, 식대, 지점 운영비 등을 제하고 나면 택배 노동자들의 수입은 쪼그라들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면서도 택배 회사가 정한 배송 및 분실/파손 정책과 명령에 따르게 되어 있습니다. 

사고가 나서 다쳐도 택배 기사 자신이 처리해야 하고 배송이 잘못되어도 계약 위반으로 기사가 책임져야 합니다. "개인사업자인데 개인사업자의 자율성은 없고 노동자인데 노동자의 권리는 없는" 특수고용직으로 일하는 택배 노동자들의 사정을 이종철 작가가 자신의 경험담과 함께 담담하게 알려줍니다. 

책에서는 또 다른 하청구조도 보여줍니다. 택배 회사는 운수 회사에게 택배 운송 하청을 줍니다. 운수 회사는 화물차 운전 기사들에게 일감을 주고 수수료와 번호판 대여료 등을 받아갑니다. 어떤 이유로 운임료 지급이 미뤄지게 되면 화물 기사들은 돈을 받을 때까지 자신의 돈으로 화물차를 운행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 과정에서 화물 기사들은 화물차 운영과 생계를 위해 빚을 지기도 합니다.

이런 문제에 대형 택배 회사의 출현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대형 택배 회사는 택배 운송료를 낮추며 점유율을 높여갔고 시장의 40% 이상을 장악했습니다. 건당 천원하던 배송 수수료는 절반 가까이 떨어져 기사들은 더 많은 택배를 배송해야 이전만큼의 소득을 얻을 수 있습니다. 운송해야 할 물량은 많아지고 배송은 빨라져야 하니 모든 업무에서 속도가 중요해졌습니다. 노동자의 안전과 보호는 뒷전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화물 운송기사, 택배 기사, 까대기 알바 등 노동자들은 고된 노동을 감수하면서도 위태로운 환경에 처할 수밖에 없습니다. 노동 환경을 이런 구조로 남겨둘 수밖에 없는 것일까요? 시장에 맡겨 놓은 결과가 이렇다면 정부가 나서 택배 서비스와 그 과정에서 생겨나는 노동에 대해 한 번쯤은 재고해봐야 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정부의 역할을 생각하다 보니 가까운 미래에 도래하게 될 자동화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도 걱정됩니다. 택배 산업 구조를 보면 자동화의 물결에 크게 타격을 입을 것 같아 보입니다. 이미 아마존은 물류창고에서 로봇을 활용하면서 성장을 거듭하고 있고, 중국의 알리바바 역시 신규 물류센터에 로봇을 도입해 24시간 일하는 시스템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이런 기술이 택배 산업에도 적용된다면?

물론 아마존의 경우 물류센터에서 상자를 옮기던 직원들을 도입한 로봇을 관리하는 역할로 고용을 전환하였다고도 합니다만 로봇 기술이 지금보다 더 훌륭해진다면 어떨까요. 게다가 아마존은 드론으로 배송하는 기술도 가열차게 개발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차는 화물운송에 가장 먼저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기도 합니다.

택배 회사의 중앙 물류센터, 물류센터에서 지점을 오가는 간선 화물차, 지점에서 배송을 담당하는 택배 기사, 물류센터에서 택배 상하차 노동을 하는 까대기 알바 노동자. 택배 산업을 구성하는 모든 요소들이 로봇을 활용하는 자동화 기술에 매우 적합해 보입니다.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엔 이 노동들이 로봇에 의해 대체되는 것은 아닐까요.

지금은 택배 산업에 종사하는 노동자들이 여러 단계의 하청 구조와 고된 노동 속에서 고생하고 있지만, 그리 멀지 않은 미래엔 이들 중 상당수는 실업의 위협에 놓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미래를 너무 부정적으로 그려보는 것 같기도 하지만 택배 산업 구조를 보면서 최근 기술 혁신인지, 착취인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여객운송 산업에서의 갈등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지금의 택배 산업 구조와 그 안에서의 노동환경과 노동자에 대해서도 어찌하지 못하는데 만화책 한 권 들고 앉아 아직 일어나지도 않은 미래를 상상하며 괜한 걱정을 한다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최근 지속되는 기술혁신에 대한 소식들을 접하다보니 택배 산업에 미칠 영향까지 자연스럽게 생각이 이어집니다.
덧붙이는 글 기자의 개인블로그(네이버, 티스토리)와 브런치에도 게재합니다.

까대기 - 택배 상자 하나에 얽힌 수많은 이야기

이종철 (지은이),
보리, 201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라건대, 지치지 말기를. 제발 그러하기를. 모든 것이 유한하다면 무의미 또한 끝이 있을 터이니. -마르틴 발저, 호수와 바다 이야기-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김어준 영상에 표정 굳어... "한겨레 사과 받아야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발끈한 윤석열 "정경심을 왜... 다 드러날 테니 기다려달라"
  5. 5 일본 덕에 한국남자 '특별한 존재' 됐다? 경제학자의 궤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