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의회 미세먼지특위 한국당 불참, 왜?

민주당 정의당 의원 11명 구성, 한국당 2명 사임 고수

등록 2019.06.21 13:02수정 2019.06.21 13:20
0
원고료주기

ⓒ 충북인뉴스


충북 청주시의회가 우여곡절 끝에 민주당·정의당만 참여한 '미세먼지 원인·실태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청주시의회는 지난 20일 44회 시의회 1차 정례회 1차 본회의를 열어 미세먼지특위 위원 사보임건을 처리했다. 사임계를 제출한 자유한국당 전규식·홍성각 의원 대신 더불어민주당 이재숙·김성택 의원을 보임했다.

이날 사보임에 따라 시의회 미세먼지 특위는 민주당 소속 이영신 위원장, 박완희 부위원장, 김성택·변은영·변종오·양영순·유영경·윤여일·정우철·이재숙 의원(이상 10명), 정의당 소속 이현주 의원으로 구성됐다.

당초 시의회는 지난 4월 30일 42회 임시회 3차 본회의에서 '청주시 미세먼지 원인·실태 관련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의 건'을 심의·의결하고 위원 선임을 마쳤다.

하지만 전체 11명의 의원 중 7명(민주당 5명, 한국당 2명)이 사임계를 제출하는 촌극이 벌어졌다. 사임 이유는 '사전에 충분한 의사소통이 없었다' '전문분야가 아니다'  '의정활동에 부담이 된다' 등 다양했다. 하지만 민주당은 의총을 거쳐 해당 시의원들이 사임을 철회한 반면 한국당 전규식·홍성각 의원은 사임 의사를 고수했다.

이에 대해 한국당 원내대표인 박정희 시의원은 "당초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국가적 사무라는 시각을 가진 의원이 많았고 특위가 아닌 경제환경위원회가 맡자는 의견도 많았다. 그래서 7명의 의원이 대거 사임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상임위원장단 회의에서 전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그런데 민주당이 의총에서 일방적으로 결정해 본회의까지 처리하게 된 것이다. 한국당이 불참한 것은 당차원의 결정은 아니고 해당 의원들이 사임 의사를 고수한 것"이라고 말했다. 

미세먼지 특위는 오는 27일 활동 일정 등을 담은 특위 사무조사 계획서를 채택하고 내년 6월 30일까지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주요 활동은 △관내 소각시설 신·증설 인허가의 적절성 조사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 및 관리 실태 조사 △미세먼지 저감 및 피해 방지 정책 등에 관한 조사 등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김원봉' 꺼낸 김진태, '박정희'로 응수한 표창원
  2. 2 "일본의 개 되느니" 목숨 건 청년들... 시민들 인증샷
  3. 3 '아베 규탄' 촛불집회 연다는 소식에, 일본 언론 총 출동
  4. 4 나훈아도 규현도 부른 이 노래의 비극, 친일
  5. 5 "입 열 때까지 고문... 18살 어린 나이에 너무 끔찍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