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부터 스테이크까지... 먹으러 가는 경기장

인천축구전용경기장과 수원 KT위즈파크를 즐기는 법

등록 2019.07.01 14:33수정 2019.07.01 14:33
0
원고료주기

인천축구전용경기장 ⓒ 홍두기


선수의 숨소리까지 들리는 인천축구전용경기장

대한민국의 축구장 중 선수를 가장 가까이서 볼 수 있는 '인천축구경기장'. 선수와 같은 눈높이에서 실감나게 축구를 즐길 수 있는 축구전용구장이다. 관중석과 필드의 거리가 3m밖에 되지 않아 그들의 외침까지 들린다. 몸을 푸는 선수는 바로 내 앞에 있다. 선수들과 함께 호흡하다 보니 반 대항 대회에서 응원하는 기분.

전후반 90분을 응원만 하기는 입이 심심하다. 소풍은 그날 먹은 음식으로 기억하는 법. 도시락을 못 싸도 걱정할 필요 없다. 경기장 입구에서 6대의 푸드 트럭이 기다린다. 치킨은 물론 스테이크, 파스타, 수제 버거가 기름진 냄새를 풍기면서. 츄러스, 슬러시, 카페 같은 간식도 있고 지하 2층에 있는 대형 마트에서 원하는 건 뭐든 사갈 수 있다.

소풍의 분위기는 자리에 따라 달라진다. 에너지가 넘친다면 주저 말고 S석을 가자. 골대 뒤편에서 경기를 보는 이 자리는 경기 내내 일어서서 응원전을 펼친다. 처음이더라도 걱정 없다. 응원가가 전광판에 표시되어 금방 따라 부를 수 있다. 경기가 끝나면 어느새 유니폼을 사고 있는 내 모습을 발견한다.

차분하게 경기를 보고 싶다면 W석을 추천한다. W석이 위치한 방향에 방송 카메라와 스카이라운지가 있다. 모든 장면을 정면에서 볼 수 있어 이점이 많다. 이곳이 필드와 가장 가까운 경기장이라는 걸 잊지 말자. 중계 방송보다 더 선명하게 선수들을 볼 수 있다.

자리를 골랐다면 필드의 선수 한 명을 꼽아 내 선수로 만들어 보자. 가족과 왔다면 내 동생처럼, 연인과 왔다면 내 자식처럼 소중해진다. 소중한 사람의 운동회를 온 것처럼 소풍을 즐겨 보자.

주소 : 인천 중구 참외전로 246
문의전화 : (032)880-5500
티켓 가격(성인 기준) : 프리미엄석 25,000원 | W석 15,000원 | E/N/S석 10,000원
다음 경기일정 : 30일(일) 19:00 인천 vs. 강원

수원 먹거리의 성지 KT위즈파크
 

수원kt위즈파크 ⓒ 홍두기

 
3시간 동안 야구만 보는 건 '야알못'에게 고문과도 같다. 그깟 공놀이가 뭐가 재밌는지. 하지만 음식과 함께라면 소풍이 된다. 마치 공원에 앉아 아이들의 공놀이를 지켜보는 것처럼.

수원에 위치한 KT위즈파크는 먹거리가 풍부한 야구장이다. 내야석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푸드 존은 끝이 보이지 않는다. 들어선 매장만 20개 이상. 치킨과 피자는 물론 만두, 곱창, 순대, 족발, 소세지, 큐브스테이크까지 다양한 메뉴가 즐비하다. 원하는 게 없을까봐 걱정할 필요가 없다. 단지 뭘 먹어야 할지 고민만 하면 된다.

KT위즈파크는 먹거리도 많지만 특히 음식을 주문하는 게 편리하다. 매장에서 줄을 기다리는 건 이곳에 어울리지 않다. kt wiz 어플리케이션으로 주문한 뒤 시간에 맞춰 찾아가면 된다. 매장별 총 주문 금액이 15,000원 이상이면 배달 주문도 가능하다.

KT위즈파크의 최고 인기 식품은 '진미통닭'과 '보영만두'다. 수원 남문의 통닭골목에서 39년간 자리를 지킨 진미통닭은 여기서도 기나긴 줄이 이어진다. 군만두와 쫄면을 내세운 보영만두도 바삭하고 기름진 맛과 매콤한 맛의 조화를 일궈내 입소문을 탔다. 이 두 음식을 먹을 계획이라면 경기 전날 어플리케이션으로 예약 주문을 마치자. 현장에서 사려면 30분이 넘는 대기시간이 필요하다.

수많은 음식 사이에서 무엇을 먹을지 고민하니 저절로 행복해진다. 가장 마음에 드는 음식을 들고 자리로 돌아가 보자. 탁 트인 야구장에서 먹는 재미를 찾는 순간 3시간이 훌쩍 간다.

주소 :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수대로 893 수원종합운동장
문의전화 : 1899-5916
티켓 가격(성인 주말 기준) : 콕콕114존 15,000원 | 내야지정석 12,000원 | 스카이존 9,000원
다음 경기일정 : 28~30일 KT위즈 vs. 기아타이거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2. 2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3. 3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4. 4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5. 5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