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비건 대표 만남... "친서로 북미 분위기 좋아져"

김연철 "북미, 유연하고 창의적인 해법 필요해"... 비건 "기대 크다"

등록 2019.06.28 18:27수정 2019.06.28 18:27
0
원고료로 응원
a

김연철 장관-비건 대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둔 28일, 김연철 통일부장관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특별대표가 만났다.

김연철 장관은 이 자리에서 최근 북미 정상이 주고받은 '친서'를 언급했다. 그는 비건 대표와의 면담 전 모두발언에서 "(북미 정상의) 친서외교를 통해 (북미) 대화의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가) 다시 협상의 문을 열고 협상이 성공할 수 있도록 유연하고 창의적인 해법이 필요한 때"라고 부연했다.

비건 대표는 한미 협력을 언급했다. 그는 "한미 양국 정부 간에는 아주 훌륭한 협력관계가 이뤄지고 있다, 오늘 함께할 이야기와 앞으로 계속할 일에 대해 기대가 크다"라고 답했다.

김 장관의 말처럼 북미는 최근 '친서 외교'를 발판삼아 대화의 가능성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과 17일(아래 현지시각) 김 위원장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북 역시 지난 23일 3대 관영매체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다고 일제히 전했다. 같은 날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하며 북미 관계 진전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비건 "6.12 공동성명 진전 위해 건설적 논의할 준비 돼 있어" 

김 장관과 비건 대표는 이날 한반도 정세를 비롯해 북미 협상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김 장관은 평소 하노이 회담 이후 북미 교착 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 '창의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해왔다.

또 양측은 대북 식량지원과 남북관계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해 북한에 국내산 쌀 5만 톤을 지원하는 남북협력기금 지출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총 408억여 원의 비용 안에서 쌀 수송 등 공여를 위한 실무 절차를 추진한다(관련기사 : '대한민국' 쌀, 북으로... 212만명 취약계층에 전달한다).

한편, 비건 대표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나기도 했다. 대북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비건 대표는 이 자리에서 "6.12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동시적·병행적으로 진전시키기 위해 북측과 건설적인 논의를 할 준비가 돼 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