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

국토교통부 주최... 첫 회인 2017년에 이어 두번째 수상

등록 2019.07.04 16:11수정 2019.07.04 16:13
0
원고료주기
a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천시의 '소통과 협력을 통한 경관기록체계 구축'은 경관기록화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한 사례이다. 이 내용을 담은 화보집 표지. ⓒ 인천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이하 경진대회)에서 인천시의 '소통과 협업을 통한 경관기록체계 구축'이 최우수상인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대한민국 국토대전'과 함께 진행된다.

이번 경진대회는 경관행정의 효율성을 높이고, 전문성 강화를 목적으로 지역의 창의적이고 우수한 경관행정 사례를 지속 발굴·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한국경관학회가 후원하는 행사로 지난 2017년부터 열렸다. 

인천시는 지난 2017년 '제1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수요자 중심의 경관심의 운영'으로 심의 신청인의 부담을 경감하고 효율적으로 운영한 점을 높이 평가받아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이번이 두 번째 수상이다. 

모두 18개의 응모작품 가운데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천시의 '소통과 협력을 통한 경관기록체계 구축'은 '인천광역시 경관조례'에 따라 진행한 경관기록화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한 사례이다. 

경관기록화사업의 결과물을 도시경관 변천기록 아카이브로 데이터베이스(DB)로 만들면서, 부서 간 협업을 통해 예산을 절감하고, 도시경관을 지속적으로 기록·관리할 수 있는 바탕을 만들었다.

또한, 이를 화보집과 누리집 등을 통해 일반에 공개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인천시 홍보 및 도시경관정책 수립, 관련 학술연구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정두용 인천시 경관디자인팀장은 "이번 수상은 칸막이 행정이 아닌 부서 간 협업과 소통으로 경관기록화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한 결과물로 인천 경관행정의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선도적인 경관행정을 추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a

제3회 경관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인천시의 '소통과 협력을 통한 경관기록체계 구축'은 경관기록화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한 사례이다. 웹사이트 검색 화면. ⓒ 인천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황교안 대표 딱 들켰다... 66세 여성 농부의 일갈
  2. 2 "마이크 끄세요!"... 피우진 '증언 거부'에 들썩인 정무위
  3. 3 [오마이포토] 드론 촬영한 여의도 촛불집회
  4. 4 "최성해, 교육학 석·박사 학위 없었다"... 정부 공식 확인
  5. 5 "조국 동생, 구급차 타고 커피 마셔? 제정신이 아닌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