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을 바꾸는 세상'으로 박근혜 대통령 공약집 제목 바꿔라"

[진보의 아이콘 노회찬평전 69회] "자신의 약속을 반대로 위배하는 대통령은 처음이에요"

등록 2019.07.22 19:54수정 2019.07.22 19:54
0
원고료주기
 
a

'창원성산' 총선에 출마선언한 정의당 노회찬 예비후보가 2일 오전 경남도청 브리핑실에서 공약을 발표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공약집을 들고 설명했다. ⓒ 윤성효

2016년 2월
박근혜 대통령 공약집 제목을 〈세상을 바꾸는 약속〉에서 〈약속을 바꾸는 세상〉으로 바꿔야 해요. 


대통령 공약집 중에서 가장 잘 만든 공약집이 박근혜 대통령 공약집이에요. 『세상을 바꾸는 약속』. 제 아주 애독서에요. 제가 이게 한 권밖에 없는데 두 권이 있었으면 한 권을 보내드리고 싶어요. 본인이 안 읽어본 것 같아요.
 
그런데 이 책을 다시 낸다면 제목을 바꿔야 돼요. 『약속을 바꾸는 세상』으로, 솔직히 정치인들의 약속, 대통령의 약속, 안 지켜지는 것들이 있잖아요. 그런데 스스로의 약속을 안 지키는 대통령은 많았지만 자신의 약속을 반대로 위배하는 대통령은 처음이에요.
 
- 〈김어준의 파파이스〉 중, 박근혜정부 공약 파기 논란에 대해
 
a

동네에 걸려있는 현수막. 세상을 바꾸는 약속? 그녀가 바꾸려는 세상은 어떤 세상 일까요? ⓒ 변창기

 
2017년 3월 5일
유관순 열사는 불량소녀가 아닙니다. 

 
저는 16세 참정권을 진심으로 지지합니다. 그걸 반대하는 순간 유관순 열사를 불량소녀로 낙인찍게 되는 셈입니다. 저는 17세 때 유신반대를 외치면서 유인물 만들고 뿌렸던 사람입니다. 그때 '우리미래'가 있었다면 '우리미래'에 입당했을 겁니다.

- 청년정당 '우리미래' 청당대회 축사 중
  
a

축사하는 노회찬 원내대표 ⓒ 우리미래

 
2014년 6월
음식 상한 것 같아 다시 해오라니까 먹다 남은 음식 내오는 꼴 


시사IN : 정홍원 국무총리가 2014년 6월 26일 유임되자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가 자신의 트위터에 남긴 말이다. 안대희ㆍ문창극 전 총리후보자는 상한 음식, 정홍원 국무총리는 먹다 남긴 음식이라는 뜻. 식당 주인은 먹다 남은 음식이라도 감지덕지하라고 손님한테 행패다.

- 『시사IN』 제355호 중

2017년 9월 6일
학교 앞 분식집 가게 주인이 구청에 소환되었다고 수업을 거부합니까? 


문제가 있고 부당하다고 느낀다면 국회에서 상임위원회 소집을 요구해서 따지면 될 일을 가지고 정작 국회를 거부하고 길거릭로 나가는 것인가. 학교 앞에 자기들이 잘 다니던 분식집 가게주인이 구청에 소환됐는데 수업을 거부하는 셈이다. 그럴 바에는 김장겸 사장 전화번호 있을 것 아닌가. 자주 만나는 관계니까. 그럼 전화해서 빨리 출두하라고 했으면 되는 것이다.

-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중
 
a

자유한국당은 아동수당과 기초연금 인상을 내년도 지방선거 이후인 10월에 도입하자며 예산안 통과를 반대하고 있다. ⓒ 임병도

 
2017년 12월
이걸 보통 네 글자로 뭐라고 하는 줄 아세요? 

 
시사IN :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017년 12월 6일 라디오에 출연해 자신들도 대선 공약으로 약속했던 아동수당과 기초연금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날린 말.

"이걸 보통 네 글자로 뭐라고 하는 줄 아세요?"

노 원내대표가 내놓은 정답은?
 
"민중의 적" 이다.

- 『시사IN』 제355호 중
 
덧붙이는 글 [김삼웅의 인물열전] '진보의 아이콘' 노회찬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AD

AD

인기기사

  1. 1 "'반일종족주의' 이영훈, 스무살 때 어땠을 것 같나?"
  2. 2 '나경원 일베 즐겨찾기' 비판하던 '뉴스룸', 어디 갔나
  3. 3 [영상] 김문수 삭발 "의원들 모두 머리 깎고, 의원직 던져야"
  4. 4 황교안 삭발은 내게 모욕감을 줬다
  5. 5 [주장] 저는 한영외국어고등학교 재학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