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향한 박주민의 일침 "막말 아닌 댓글 소개? 못 빠져 나간다"

"본인 생각 표현하려 댓글 인용한 것, 여전히 국민 아픔 공감 못해"

등록 2019.07.16 10:23수정 2019.07.16 10:42
17
원고료로 응원
a

일침놓는 박주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남소연


  "이것은 '댓글을 소개했다'고 해서 빠져나갈 수 있다고 보지 않습니다."

'세월호 변호사'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한 인터뷰에서 한 말이다. "정미경 최고위원의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는 자유한국당 미디어국 입장에 일침을 놓은 것이다.

그는 "본인의 마음과 생각을 표현하기 위해서 그 댓글을 인용한 것"이라며 "자신의 생각과 반대되는 데 '이런 것이 있다', '참 이런 댓글은 문제가 있다' 이렇게 얘기한 게 아니다"고 꼬집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과 12척 배' 연설 발언을 거론하면서 "(관련) 댓글 중 눈에 띄는 글이 있어 소개한다. 어찌 보면 (이순신 장군보다)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 세월호 한 척 가지고 이김"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정부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문 대통령이 싼 배설물은 문 대통령이 치우는 게 맞고, 아베 총리가 싼 배설물은 아베 총리가 치워야 하는 게 맞지 않냐"고도 주장했다.

'막말 논란'이 불거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한국당 미디어국은 "정 최고위원의 해당 발언은 막말에 해당하지 않는다"면서 "관련 보도 30여건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반론보도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 본인도 "댓글 중 색다른 표현을 발견해 소개했을 뿐 비하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관련기사 : '세월호 막말' 정미경 향한 정치권의 분노 "사람이 아니다" )

"황교안 5주기 추모제 때 '본인들이 할 수 있는 것 다 하겠다' 해놓고서..."
 
a

황교안 옆에 정미경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왼쪽은 정미경 최고위원. ⓒ 남소연

 
박 최고위원은 이날 "굉장히 답답하다"고도 토로했다. 그는 먼저 "제1야당의 최고위원이 세월호 참사가 갖고 있는 사회적이고 국가적인 의미에 대해서, 그리고 세월호 당시 국민적 슬픔과 아픔을 전혀 공감하지 못한다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발언 이후의 태도도 문제다. 이 발언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에 대해서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겠다는 얘기도 하고 있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이 발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라'는 태도로 얘기했다"며 "여전히 세월호 참사 때 느꼈던 국민적 아픔을 공감하지 못하고 있구나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밤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도 몇 분 만났다면서 "가족들 입장에서는 이런 망언이 계속되는 것에 대해 분노하고 계시다"고도 전했다.

특히 그는 "황교안 대표의 경우에는 올해 5주기 인천 일반인 피해자 추모제에 와서 '본인들이 할 수 있는 건 다 하겠다,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 필요한 건 다 하겠다'는 취지의 발언까지 했었다"며 "그런데도 한국당의 태도가 전혀 그 이후에도 변한 게 없다, 그래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이) 어떻게 해야 하나 답답해들 하시더라"고 말했다.

한편,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는 지난 15일 논평을 통해 "국민의 생명을 정쟁의 도구로, 농담거리로 삼는 한국당은 패륜정당"이라며 정 최고위원과 한국당을 성토했다.

이들은 "세월호 한 척에는 476분의, 당신들이 섬겨야 할 대한민국 국민들이 타고 계셨다, 그리고 당신들 한국당이 배출한 박근혜 정권은 무려 304분의 국민들을 살인했다"면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은폐 왜곡하고 304명의 희생자들을 비하하고 자신들의 책임은 회피하며 책임자 처벌까지 불법적으로 가로막은 한국당은 지체 없이 해체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