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 불출석으로 5분만에 휴정... 이재명 지사 측 "허무하다"

검찰 측 증인 출석 안 해, 재판은 오후 2시에 속개

등록 2019.07.24 13:39수정 2019.07.24 13:39
2
원고료주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모습 ⓒ 박정훈


24일 열린 이재명 경기도지의 '직권남용' 등에 대한 항소심 3차 공판이 증인불출석으로 5분 만에 휴정했다. 

이 지사의 3차 공판은 이날 오전 10시 수원고법 제704호 법정에서 형사2부(부장판사 임상기) 심리로 진행됐다. 

이날 오전 신문이 예정된 증인은 이 지사 친형의 회계사무소에 근무하던 직원 오아무개씨였다. 검찰 측이 신청한 증인이었지만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증인이 불출석함에 따라 오전 공판은 5분 만에 종료됐다. 재판부는 오후 2시에 속개한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이 지사 친형의 지인 두 명이 출석할 예정이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검사 사칭' 등 사건과 관련해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당초 이 지사는 이 시각 부산에서 대통령이 참석하는 시도지사 간담회에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3차 공판으로 인해 부득이 불참했다. 

이에 경기도 관계자는 "오늘 시도지사 간담회는 대통령에게 경기도정을 직접 설명할 수 있는 자리로 후반기 경기도정의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자리라 이 지사가 꼭 참석해야 했다"며 "하지만 이렇게 허무하게 오전 공판이 끝나니 시도지사 간담회 불참이 더더욱 아쉽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나경원, 재신임 계획도 짰는데... 깨진 '원내대표 연장의 꿈'
  2. 2 [단독] 가방 분실사건까지... 검찰, 청와대 전방위 압박
  3. 3 노 대통령도 당했다, 검찰에 가면 입 다물라
  4. 4 나도 모르는 내 계좌로... 5천만 원을 날릴 뻔
  5. 5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