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 대규모 '아베규탄 촛불'... 조선일보까지 행진도 검토

[현장] 600여 단체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 결성

등록 2019.07.24 15:20수정 2019.07.24 15:50
33
원고료로 응원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일본 정부와 아베 총리의 경제 보복과 역사 왜곡을 규탄하는 촛불이 이번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전국 600여 개 시민사회단체 대표들은 24일 낮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약칭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했다.

27일 2차 촛불 이어 8월 15일 대규모 촛불집회 예고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 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이들 단체는 지난 20일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1500여 명(주최쪽 추산)이 참여한 가운데 아베 규탄 촛불문화제를 연 데 이어, 오는 27일 오후 7시 광화문 북측 광장으로 장소를 옮겨 2차 촛불문화제를 열기로 했다.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이번 주말에는 수천 명에서 수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촛불문화제를 마친 뒤 주한 일본대사관으로 행진한 뒤, 조선일보사까지 행진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이어 오는 8월 3일과 10일에도 3차, 4차 촛불문화제를 계속 이어나가 광복절인 8월 15일에는 전국에서 수십만 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촛불 집회를 열 예정이다.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대표는 "광화문 북측 광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퇴진) 촛불 항쟁을 진행했던 역사적인 장소"라면서 "주말마다 광화문광장에서 촛불문화제를 열면서 1인 시위와 조선일보 광고기업 불매운동 등 전국에서 다양한 실천 운동을 펼치고 지역별 촛불을 활성화시켜 제2의 퇴진 촛불을 재현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아베 경제 침략의 핵심 목표는 아베 일당과 '앞잡이 언론' 조중동, 적폐정치세력 자유한국당이 삼각 커넥션을 이뤄 촛불항쟁의 성과를 가져가려는 것"이라면서 "이미 600여개 단체가 동의했다, 앞으로 촛불항쟁 이후 최대 규모의 시민단체가 모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도 "아베 규탄 촛불집회에 16개 전국 지역본부에서 토요일마다 결합하고 8월 15일에는 1만여 명의 노동자들을 모아 주한 일본대사관으로 항의 행진을 벌일 것"이라면서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고 경제 침략을 자행하는 일본과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투쟁을 적극적으로 만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한국을 경제 군사적 하위 파트너로 길들이려 해"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 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발표하고 있다. ⓒ 이희훈

 
이날 비상시국회의에는 김중배 전 MBC 사장, 이해동 목사,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 권오헌 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등 시민사회 원로들도 참석해 일본 경제보복 규탄 발언을 이어갔다.

이창복 의장은 "군국주의 부활을 획책하는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과 역사왜곡에 맞서 이를 무산시키는 국민적 운동을 펼치려 한다"면서 "막연한 반일이 아니라 민족의 생존권과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를 도모하는 입장에서 처절한 일전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600여개 아베규탄 시민행동 참가 단체는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일본은 자신들의 침략과 식민지배 역사를 반성하기는커녕 동아시아 평화체제의 시대적 추세에 역행해 군사대국화를 계속 추진하고 우리나라를 자신들의 경제 군사적 하위 파트너로 길들이겠다는 속내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가해자이자 전범국이 '불철저한 과거청산'의 시정을 요구하는 피해자에게 오히려 보복을 통한 길들이기를 하려 하다니, 아베 정권에는 정녕 부끄러움이라는 것이 없는 것인가"라며 "우리는 가해자이자 전범국 일본의 적반하장을 강력 규탄하며, 아베 정권에 즉각적인 경제 보복 중단, 그리고 과거사에 대한 진실한 사죄와 반성, 배상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a

민주노총, 전농,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단체 대표들이 24일 오후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역사왜곡·경제침략·평화위협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해 다가오는 7월 27일부터 매주 촛불 집회를 열기로 했다. ⓒ 이희훈

 
아울러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자유한국당과 조선, 중앙, 동아일보 등 수구적폐세력들은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을 사실상 잘못된 것으로 규정하고, 일본에 제대로 사과받지도, 제대로 배상받지 못한 우리 국민들의 분노를 '감정적 대응'이라느니 '정신승리'라느니 폄하하면서 사실상 대법원 판결의 무효화를 요구하며 박근혜 정권의 사법농단을 정당화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국민의 분노를 결집하기 위해 '아베규탄 시민행동'을 결성한다"면서 "아베규탄 시민행동은 촛불을 지속적으로 밝혀갈 것이며 다양한 시민들의 행동을 지원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부에서 인권 분야를 주로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을 보고 유럽이 땅을 치며 분루 삼키는 이유
  2. 2 "난리난다! 한국 대통령이 스웨덴 총리처럼 말했다면"
  3. 3 "박사님, 성매매 해보셨죠?" 이분도 또 출마했습니다
  4. 4 "세계 대공황 가능성... 이 기회 새로운 사회 시스템 만들어야"
  5. 5 이재명, '배민 불매 운동' 독려... "국민 무시한 기업의 말로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