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새 전어가 돌아왔다... 놓칠 수 없는 이 맛

여수의 참맛이 듬뿍 담긴 전어세트 메뉴

등록 2019.07.27 12:25수정 2019.07.28 17:29
3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굽는 향기가 유난히 좋은 전어구이와 전어회무침이다. ⓒ 조찬현

 
전어가 돌아왔다. 전어는 가을이 제철이지만 늦여름부터 맛이 들기 시작한다. 전어는 전어회와 구이, 전어 회무침으로 즐겨먹는다. 이 맛은 해마다 절대 놓칠 수 없는 것들이다. 횟집에서 일반적으로 전어세트 메뉴를 주문하면 전어의 참맛을 골고루 경험할 수 있다.

식당의 수조에 전어가 가득하다. 아직 철이 이른데도 제법 살이 차올랐다. 힘차게 유영하는 녀석들의 모습에서 이제 가을이 머지않았음을 느낀다. 식객들은 전어 맛을 보기위해 하나둘 여수 바닷가 횟집으로 모여든다.
 

수조에서 힘차게 유영하는 전어의 모습에서 이제 가을이 머지않았음을 느낀다. ⓒ 조찬현

 
전어요리는 전어회와 전어회무침이 있다. 회와 무침에 구이까지 나오는 전어 세트메뉴를 선택했다. 가격은 3인 7만 원이다. 이집의 전어회는 채 썬 자색양파와 오이에 무순과 함께 나온다. 또한 전어회에 검정깨를 듬뿍 뿌려 고소함을 더했다.

군더더기 없이 딱 먹을 것만 내주는 곁들이 반찬들도 맛깔스럽다. 새콤달콤함에 향긋한 맛으로 입맛을 유혹하는 열무샐러드와 아삭한 식감이 돋보이는 들깨에 버무려낸 오이반찬이 특히 맛있다.
 

상추 한 이파리에 깻잎 한 잎을 겹치고 고소한 쌈장을 올려 전어회 된장쌈을 해본다. ⓒ 조찬현

     

전어회다. 가을 전어에 비해 보드라운 맛이 도드라진다. ⓒ 조찬현

     

전어회 기본 상차림이다. 군더더기 없이 딱 먹을 것만 내주는 곁들이 반찬들도 맛깔스럽다. ⓒ 조찬현

 
상추 한 이파리에 깻잎 한 잎을 겹치고 고소한 쌈장을 올려 전어회 된장쌈을 해본다. 역시 전어회는 누가 뭐래도 '된장빵'이다. 그 무엇보다 더 된장양념이 썩 잘 어울린다.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이 된장양념에 겨자를 넣으면 겨자의 톡 쏘는 맛과 된장의 구수함이 한데 어울려 환상의 맛을 연출한다.

1인당 2마리씩 내어주는 전어구이도 별미다. 아직은 씨알이 덜 여물었지만 전어구이 본연의 맛을 지니고 있다. 전어 대가리부터 시작해 생선 뼈 채로 아작아작 씹어 먹어야 제맛이 난다. 굽는 향기로 집나간 며느리를 불러 올 수준이 되려면 여름이 가고 가을이 더 깊어져야 되겠다.
 

전어회무침은 뜨신 밥에 비벼먹어야 맛있다. ⓒ 조찬현

 
전어회무침은 비벼먹어야 맛있다. 밥을 달라고 하면 큼지막한 대접에 밥을 담아 채소와 김가루 깨소금에 참기름을 뿌려 내온다. 여기에다 전어회무침을 양껏 넣어 쓱쓱 비벼낸다. 숟가락으로 욕심껏 퍼서 한입 먹으면 그 맛에 놀라 이내 말문이 막힌다.

가을 전어라지만 늦여름에 먹는 전어의 맛도 실로 만만치 않다. 가을 전어에 비해 보드라운 맛이 도드라진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 여수 갯가에서 전어요리 안주삼아 한잔 술을 기울여보자. 이 맛난 음식이 무더위와 세상사에 지친 우리들의 몸과 마음을 편안케 해줄 것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다음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검찰이 합심해 똘똘 만 정경심 교수? 나는 '전리품'이었다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