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수석이 마지막으로 남긴 말
"저를 비난한 일부 야당과 언론 존중한다"

'퇴임의 변'에서 "격무였지만 영광이었다"

등록 2019.07.26 14:49수정 2019.07.26 15:27
23
원고료주기
  
a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조국 수석은 이날 '일본회의의 정체'라는 책을 들고 회의에 참석했다. ⓒ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그동안 자신을 비난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한다'는 뜻을 나타냈다.

청와대에 입성한 지 26개월 만에 청와대를 떠나는 조 수석은 26일 '퇴임의 변'에서 "존경하는 대통령을 보좌했던 일, 격무였지만 영광이었다"라며 "대통령의 비전, 의지, 인내, 결단 등을 가까이서 목도했던 경험은 평생 소중히 간직할 것이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조 수석은 "민정수석으로서 '촛불명예혁명'의 시대적 요청에 부응하기 위하여 법과 원칙을 따라 좌고우면하지 않고 직진하였고,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라며 "또한 민정수석의 관례적 모습과 달리, 주권자 국민과 공개적으로 소통하면서 업무를 수행했다"라고 자평했다.

조 수석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는 동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신설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으로 대표되는 '문재인표 검찰개혁'을 추진해왔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주요 현안들과 관련한 자신의 의견을 활발하게 개진해왔다. 

조 수석은 "업무수행에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부분이 있었다, 오롯이 저의 비재(非才)와 불민(不敏)함 탓이다"라며 자책하는 말도 남겼다.

이어 조 수석은 "저를 향하여 격렬한 비난과 신랄한 야유를 보내온 일부 야당과 언론에 존중의 의사를 표한다"라며 "고위공직자로서 기꺼이 감내해야 할 부담이었고, 반추(反芻)의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조 수석은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발전을 희구하는 애국심만큼은 같으리라 믿는다"라고 덧붙였다.

조 수석은 오는 8월 초에 단행될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발탁이 유력하다. 그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될 경우 이명박 정부의 권재진 민정수석에 이어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하는 두 번째 인사로 기록될 예정이다.

[관련 기사]
조국 민정수석, 26개월 만에 청와대 떠난다(http://omn.kr/1k6l9)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5. 5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