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장관은 4대강 재자연화 문제 해결 마련해야"

조명래 환경부 장관, 31일 창녕함안보 방문 ... 마창진환경연합 1일 논평

등록 2019.08.01 17:06수정 2019.08.01 20:33
0
원고료주기
a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7월 31일 낙동강 창녕함안보를 방문했다. ⓒ 환경부

 
[기사보강 : 8월 1일 오후 6시 50분]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녹조가 창궐한 낙동강 창녕함안보를 방문하고 돌아가자, 환경단체는 "주민, 시민단체, 언론이 없는 현장에서 무엇을 하였느냐"고 따졌다.

조명래 장관은 7월 31일 오후 낙동강 창녕함안보 현장을 방문했다. 조 장관은 선박을 타고 칠서취수장의 녹조 대응 현황을 살펴보았고, 이날 낮 12시경부터 2시간 가량 머물렀다.

낙동강 창녕함안보는 조류경보제의 두 번째인 '경계' 단계가 발령돼 있다.

이날 조 장관은 환경부 산하 낙동강유역환경청과 물환경연구소 관계자들만 만났다. 언론은 환경부에서 이날 제공한 보도자료와 사진에 근거해 보도했다.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1일 논평을 통해 "창녕함안보 현장을 방문한 조명래 환경부장관 주민, 시민단체, 언론이 없는 현장에서 무엇을 하였는가?"라고 물었다.

이 단체는 "지자체 교부금 거부로 취·양수장 시설개선을 미뤄 4대강 재자연화라는 정부와 환경부의 정책방향을 의도적으로 반대하는 몇몇 지자체로 인해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상황에 환경부 장관의 창녕함안보 방문은 어떤 입장표명이 있을 것이란 기대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이번 현장방문은 환경부와 낙동강유역환경청만의 만남으로 끝났고 시민단제, 주민, 언론 누구도 초대되지 못한 방문이었다"며 "방문목적이 열심히 일하고 있는 낙동강유역환경청 공무원을 격려하기 위한 방문이었다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 단체는 "중요한 현안이 치열하게 대립하고 있는 지역에 와서 환경부장관이라는 직책이 가지는 무게감과 책임감을 짐작해 본다면 그보다는 녹조문제로 힘들어하고 식수문제로 괴로워하고 있는 주민과 농가의 피해 규모와 보완대책 및 피해보상 등을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가지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라고 했다.

그리고 이 단체는 "향후 방문이 또 있을 것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지금과 같이 지역주민이 빠진 행정, 아무도 모르게 몰래 사진만 찍고 가는 현장방문을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리고 모든 사실을 객관적인 시선으로 바라보고 시민들에게 알려주는 언론이 빠진 방문 또한 지양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마창진환경운동연합은 "무더위와 정체된 강물로 인해 발생한 심각한 녹조 및 취수 문제로 힘들어하는 낙동강 1300만 유역민과 4대강 공사로 생겨난 피해농가, 각 지역 언론 그리고 정부가 함께 4대강 재자연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행정과 정책이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낙동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조 장관의 창녕함안보 방문에는 외부인이 없었다. 지자체와 주민, 시민단체와 간담회 일정은 처음부터 잡혀 있지 않았다"며 "배를 타고 이동해서 현장을 살펴보는 일정으로 잡았다"고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장관의 일정이 이어지고 했다. 창녕함안보 방문은 녹조 대응 관리를 잘하고 있는지에 대해 점검하는 게 주목적이었다"며 "주민 등과 간담회는 필요하면 마련할 수도 있다. 환경부 출입기자단에서 일정을 미리 공지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피의자와 성관계 검사'가 보여준 절대 권력의 민낯
  2. 2 조국 PC 속 인턴증명서 파일은 서울대 인권법센터발
  3. 3 김세연 '동반 불출마' 사실상 거부한 나경원... 패스트트랙 때문?
  4. 4 김남길 "이젠 저도 건물주 됐으면 좋겠어요"
  5. 5 '까불이' 정체보다 더 충격적이었던 동백이의 그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