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어떻게 변경될까

국토교통부, 9일 경남연구원 금관실 '공청회' 마련 ... 의견 수렴 자리

등록 2019.08.06 09:46수정 2019.08.06 09:48
0
원고료주기
a

남해안권발전종합계획변경공간구상도. ⓒ 경남도청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어떻게 변경될까. 국토교통부는 오는 9일 오후 2시 경남연구원 금관실에서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청회"를 연다.

이날 공청회는 경상남도와 전라남도, 부산광역시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 용역'을 통해 도출된 '종합계획 변경안'을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마련된 것이다.

용역을 수행해온 경남연구원은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거쳐 국토교통부와 협의 후 종합계획 반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초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지난 2010년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남해안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수립한 법정계획으로 '새로운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남해안권 3개 시·도는 2014년 국토교통부 해안권 발전종합계획 효율화 연구 용역, 2016년 해안권 발전거점 조성 시범사업 기본 구상과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수립 등 대내외 여건과 정책 환경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2018년 2월부터 '종합계획 변경을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했다.

경남도는 "이번 용역변경은 남해안권의 환경여건을 재검토하고 종합 분석해 2030년을 목표로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새로운 비전으로 설정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번 종합계획 변경안이 반영되면, 경남도 내에 총 5조 9144억 원의 재원이 투입돼 '생산유발효과 약 13조 1585억 원과 부가가치유발효과 4조 3342억 원, 8만 2350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이번 종합계획으로 반영된 주요 신규 사업은 광역철도망구축, 첨단신소재산업육성, 남해안유휴시설재활용, 남해안관광이미지구축, 섬진강문화권조성 등이다.

이향래 경남도 서부권개발국장은 "주민 열람과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8월 중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국회와 중앙부처에 건의하는 등 사업별 재원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당신이 몰랐던 여상규의 또다른 과거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대한민국 언론에 나치 괴벨스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