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사무실에 '일장기' 그린 시민 "뭐라도 해야겠다 생각"

동작구 지역사무실 간판에 항의 문구... "나 원내대표 '우리 일본' 발언에 분노"

등록 2019.08.08 20:12수정 2019.08.08 20:12
41
원고료로 응원
a

8일 오후, 한 시민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 일장기를 상징하는 빨간색 원과 규탄 글귀를 적는 일이 발생했다. ⓒ 제보자 제공

 
"뉴스를 보다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 발언에 너무 화가 났다. 그래서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지역구 사무실을 찾아간 것이다."

8일 오후 3시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서울 동작구을) 지역구 사무실 간판에 일장기를 상징하는 빨간 동그라미와 규탄 글귀를 적은 한 시민의 말이다.

이 시민은 도로변에 노출된 사무실 간판 속 국회의원 원형 마크를 모두 빨간 스프레이로 색칠한 뒤 "우리 일본? 습관적 매국" "뼛속까지 친일" 등의 규탄 문구를 적었다.

이후 "친일 의원 필요없다" 등의 구호를 외친 뒤 건물 내부로 들어갔다. 그는 1층 계단에 있는 내부 간판에도 일장기를 상징하는 빨간 동그라미를 그렸다. 

이 시민은 8일 <오마이뉴스>와의 전화 통화에서 "따로 계획을 갖고 그런 행위를 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뉴스를 보다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 발언에 너무 화가 났다,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지역구 사무실을 찾아간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의 '우리 일본' 발언은 지난 6일 국회운영위 전체회의 도중 나경원 원내대표가 일본 앞에 "우리"라는 단어를 넣어 말한 것을 말한다. '우리 일본' 발언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자 나 원내대표 측은 "의미 없는 '우리'가 습관적으로 덧붙여진 표현"이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현장영상] 나경원 의원 지역구 사무실에 '일장기' 그린 한 시민 ⓒ 제보자 제공

댓글4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왜이리 빨리 퍼지나 했더니... 정은경 "잠복기 4-5일"
  2. 2 대구 권영진, 경기 이재명에게 SOS "도와달라"
  3. 3 과천 신천지본부 출동한 이재명 "명단 찾을 때까지 못 나가"
  4. 4 세월호 의인의 딸, 코로나19 현장으로 떠나다
  5. 5 취소, 취소, 취소... 밥줄이 이렇게 쉽게 끊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