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아베' 피켓들고 소녀상 앞에선 장종태 대전서구청장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 세 번째 주자로 참여

등록 2019.08.09 18:47수정 2019.08.09 18:47
0
원고료로 응원

장종태 서구청장이 9일 대전 서구 보라매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 지자체장들이 펼치고 있는 릴레이 SNS 캠페인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 세 번째 주자로 나서 일본의 무역 조치를 규탄하고 있다. ⓒ 대전서구

 
장종태 대전서구청장이 일본 규탄 챌린지에 나섰다.

장 구청장은 9일 대전 서구 보라매공원에 있는 대전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NO 아베! 일본은 경제보복을 철회하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 그는 이날 활동 사진을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올린 뒤 일본을 규탄했다.

장 구청장의 이번 1인 시위는 '일본수출규제 공동대응 지방정부연합' 지자체장들이 펼치고 있는 릴레이 SNS 캠페인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의 일환으로 장 구청장이 세 번째 주자로 나선 것.

그는 "일본의 일방적인 무역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일본의 부끄러운 제국주의와 끝나지 않은 역사왜곡에 분노한다"며 "8·15 광복절을 앞둔 오늘 보라매공원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하나 되는 대한민국! 함께하는 대전서구'를 다짐했다"고 밝혔다.

한편, 장종태 서구청장은 다음 릴레이 주자로 정용래 유성구청장과 김창관 서구의회의장을 지목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사망자 시신으로 기름 추출'... 영국 언론은 왜 그랬을까
  2. 2 열아홉 살에 '공작원'으로 남쪽에 온 남자, 그후 52년
  3. 3 영국 시민권자 됐으니 한국을 떠나라? 이게 최선입니까
  4. 4 불볕더위, 불 안 쓰고 만드는 입맛 도는 요리
  5. 5 백종원이 추천한 피자집, 맛보다 더 기억에 남은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