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택배-택시 상용화 위한 '미래드론교통담당관' 신설

국토교통부 제2 차관 직속 기구... 2023년까지 시범서비스 구현 목표

등록 2019.08.13 11:57수정 2019.08.13 11:57
0
원고료주기
드론 택배・택시로 대표되는 교통혁신의 이슈인 드론 교통을 내실있게 추진하기 위한 정부 전담조직이 정식 출범했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제2차관 직속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8월 13일 신설했다고 밝혔다. 이 전담조직은 '정부혁신계획' 일환으로 행안부에서 신설한 벤처형 조직 제도에 따라 추진된 것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드론시장은 군수용을 시작으로 레저용・산업용으로 급속히 확대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사람이나 화물을 운송할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서 기술개발과 서비스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현재는 초기 기술개발 단계이지만 드론택시・택배 등 대중이 이용하는 혁신적 교통수단으로서의 가능성을 주목받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세계적으로 에어버스, 벨 등 기존 항공기 사업자뿐만 아니라 도요타・벤츠・포르쉐 등 자동차회사들도 드론교통 관련 유망 새싹기업(스타트업)에 투자하며 경쟁이 치열해지는 양상"이라면서 "하지만 실제 드론교통 운영을 위한 드론기체의 안전성 검증, 하늘길 확보, 관제 및 인프라 구축 등 정부나 국제기구 차원의 노력은 초기단계로 아직 구체화된 기준은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우리나라도 세계적 경쟁 속에서 드론교통의 선도자가 되기 위해 국토부에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을 출범시켰다"면서 "미래드론교통담당관은 정부차원의 드론교통관리체계 마련 및 시범서비스를 2023년에 구현하여 민간차원의 드론택시 서비스모델 조기상용화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김경욱 제2차관은 "3차원 공중교통망이 본격 구축될 경우 교통혼잡 해소에 따른 사회적비용 저감은 수도권 기준 연간 2700여억원에 달하는 중요한 교통혁신 과제"라면서 "아직 세계적으로 기술개발과 정부 지원체계 논의가 초기단계인 상황에서 우리나라가 논의를 선점・주도할 수 있어 의미가 크므로 출범 후 1년 내 전문가와 업계 등 다양한 관계자의 의견수렴을 거쳐 종합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인기기사

  1. 1 "옳은 말 하고 싶을 때 많지만... 문재인 정부 비난 않겠다"
  2. 2 "문재인 정부는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3. 3 조국 장관 사퇴, "잘한 결정이다" 62.6%
  4. 4 조국 장관 사퇴 후 황교안의 일성, 이러니 못 믿는 거다
  5. 5 조국의 최후 기자회견, 검찰 향해 '헌법 1조 2항' 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