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위원장에 권성동 추대할듯

오는 31일 운영위원회에서 결정... 권 의원 "아직 선임 절차 끝나지 않았다"

등록 2019.08.23 12:08수정 2019.08.23 12:11
0
원고료로 응원
a

1심 '무죄' 소감 밝히는 권성동 의원 강원랜드 채용 비리 관여 혐의를 받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6월 24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열린 1심 선고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뒤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 권우성


권성동 의원이 오는 31일 자유한국당 강원도당 위원장에 추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말 강릉 당협위원장직에서 물러난 지 8개여 월 만에 공식 복귀인 셈이다.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은 오는 31일 운영위원회에서 권성동 의원(60.  강원 강릉)을 도당위원장에 추대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도당 위원장 선출은 현 위원장인 이양수 의원(속초·고성·양양)의 1년 임기가 끝남에 따른 것으로, 그 간 관례에 따라 도 내 당소속 의원들 간 사전 합의가 이뤄진 상태다.

권성동 의원은 23일 인터뷰에서 "아직 선임 절차가 끝나지 않았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권 의원은 "위원장 선임절차가 이루어지지 않았고 만약 다른 사람이 경선을 요구하면 도당대회를 여는 등 복잡한 절차가 필요하다"며 "선임절차 완료후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강원도당의 도당 위원장 선출을 위한 후보등록 기간이 22일 종료됨에 따라, 사실상 단독 후보인 권 의원의 도당위원장 선출이 유력해 보인다.

권 의원은 도당 위원장에 이어 현재 공석인 강릉시당 위원장에도 곧 복귀할 것으로 전망된다.

권성동 의원 관계자는 "시당 위원장 복귀는 중앙당의 일정에 따라 결정되기 때문에 시기가 늦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지난 2018년 7월 검찰의 강원랜드특별수사단(단장 양부남)에 의해 기소 되면서 당원권 정지와 지역 위원장직에서 물러났지만, 지난 6월 1심 선고 공판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다음달 2일 당원권을 회복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저는 지금 대구에 살고 있습니다
  2. 2 세월호 의인의 딸, 코로나19 현장으로 떠나다
  3. 3 과천 신천지본부 출동한 이재명 "명단 찾을 때까지 못 나가"
  4. 4 "코로나19 확진? 나도 국회 토론회 참석했는데..." 전국 사립학교 '발칵'
  5. 5 대구 권영진, 경기 이재명에게 SOS "도와달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