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탄천에서 마주친 고라니 가족

등록 2019.08.26 14:47수정 2019.08.26 14:47
0
원고료주기

ⓒ 변순재

 

ⓒ 변순재


지인이 출근길에 찍은 탄천의 모습입니다. 저 멀리 롯데타워가 보이는 가운데 탄천에서 거니는 고라니 가족의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한때 가장 더러운 하천의 대명사였던 탄천이 다시 살아나는 모습을 보니 '격세지감'을 느낄 수밖에 없습니다.

아무리 더러운 강이라도 사람들이 의지만 있으면 자연은 강력한 회복력으로 본래의 모습을 찾아갈 겁니다.

부디 4대강도 하루빨리 저와 같은 모습으로 돌아왔으면 좋겠습니다. 우린 너무 오랫동안 MB의 빤한 거짓말을 봐주고 있는 게 아닐까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땡큐, 박찬주
  2. 2 문재인 대통령-5당 대표 만찬 중 고성 오간 사연
  3. 3 '구속기소' 정경심 교수 14가지 혐의 살펴보니
  4. 4 술 싫어한 정약용, 정조가 따라준 술 마시고...
  5. 5 그때, MBC 뉴스가 이상해지기 시작했던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