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세에 책 낸 선생님... 이분처럼 나이들고 싶다

10년 준비해서 책 펴낸 이귀학 어르신을 만나다

등록 2019.08.27 14:29수정 2019.08.27 15:28
2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일해 선생님! 저 '서고(이귀학 선생님의 호)'입니다. 제가 책을 냈는데, 선생님께 보여드리고 싶습니다."

며칠 전에 전화 한 통이 왔다. 전화 내용으로만 보면 젊은 제자가 나이든 스승에게 전화한 것 같다. 하지만, 실제는 전혀 상관이 없다. 오히려 그 반대일 수 있다. 이분처럼 늙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대목이다. 
 

기념사진 그와 내가 서로 지은 책을 선물했다. 나는 나의 책 <더불어바이러스>를, 그는 그의 책 <인생의길 자각의길"을. ⓒ 송상호

 
10년간 책을 준비하게 된 사연

내가 그를 처음 만난 것은 4년 전 어느 날이다. 나의 기억이 정확하다면, 그가 나의 저서를 읽고 나와 만나고 싶어 우리 집에 찾아왔다. 예상보다 나이가 많은 분이라 놀랐다. 이제 곧 90세가 된다고 하셨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헤어졌다. 그 후로 두어 번 더 찾아오셨다.

그의 존재가 까마득하게 잊혀지고 있을 즈음, 며칠 전에 전화가 온 것이다. 자신이 책을 냈고, 내가 와서 자신의 책을 꼭 봐주었으면 좋겠다신다. 그가 있는 용인 H요양병원으로 갔다. 

연세가 있어서, 청력이 약하고, 시력이 약해서, 첨엔 나를 못알아보셨다. 간병사가 설명을 해주니 그제야 정말 반가워 하신다. 오랜만에 만난 절친을 대하듯 하신다. 그동안 미뤄놓았던 이야기 보따리를 푸신다. 

"이 책을 10년동안 준비했어요. 그동안 요양병원을 이곳저곳 옮기는 과정에서 써 놓은 원고를 잃어버리기도 했지요."

"아~정말 놀랍습니다. 이 연세에 책을 내신 것도 대단하신데, 무려 10년이나 준비해서 책을 내시다니요."

 

이귀학의 노트 자신의 책을 일일이 읽고 나서 오탈자를 직접 체크 해놓으신 종이다. 93세의 나이가 무색할 정도다. ⓒ 송상호

 

모든 원고를 그가 손글씨로 직접 작성했다

사실 그랬다. 청력도 약하고, 시력도 약하고, 동작도 느릿느릿 하시다. 이런 상황에서 글을 읽는 것도 힘든데, 책을 낸다는 것은 대단하다고 할 수 밖에 없다. 그 모든 글을 직접 손글씨로 쓴 것도 대단하다. 

"사실 이 책을 낸 것은 내 딸(60대)이 나의 글을 정리해줘서 가능했지요."
"참 다행입니다. 그런 따님을 옆에 두셔서요."


그도 평생 국어교사를 하다가 교직에서 은퇴하신 것처럼, 그의 따님도 교직에 계신다고 했다. '부전여전'이란 말은 이때 써야할 듯하다. 참 고마운 일이다.

"서고 선생님! 용케 출판사를 구하셨습니다."
"내가 복이 많은가 봅니다. 나의 제자가 출판사를 하는데, 이 책을 내어주었다오."


평소 한 사람이 어떻게 살아왔느냐는, 나이가 들어 주변에 사람이 남아있느냐를 보면 알 수 있다. 그가 평소 삶의 한 발자국을 얼마나 정성들여 옮겨왔는지 짐작이 간다. 
 

인생의길 자각의길 서고 이귀학 선생님이 93세에 제자의 출판사를 통해 내신 <인생의길 자각의길>이다. ⓒ 송상호

 

그 연세에도 책을 계속 읽은 흔적을 엿보다

"무슨 하실 말씀이 있어서 이 책을 내신 건가요?"
"그건, 내가 죽기 전에 '사람은 어떻게 생각하고 무엇으로 살 것인가'를 말해주고 싶었어요."


이 대목에서 90세 넘게 살아오신 그의 인생의 무게가 느껴진다. 그가 말을 이었다. 

"인류가 인간의 본 바탕을 스스로 깨달아 그 길로 가야 한다는 겁니다. 이제 인류는 가르치는 '교'가 아니라 스스로 깨닫는 '도'의 길을 가야합니다."

그의 말을 듣고 책을 한장 한장 넘겨보니, 참고도서와 글들의 출처를 일일이 번호를 매겨 아래에  달아놓았다. 평소 그의 독서력이 엿보인다. 그 연세에도 계속 책을 손에 놓지 않았다는 증거다. 

"우리 민족이 통일의 길에 주도적이어야 합니다. 외세나 북한에 주도권을 넘겨서는 안됩니다. 그래야 우리 민족이 이 세계에 평화의 길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그는 더 나이가 들기 전에, 우리 민족 개인에게 뿐만 아니라 전체에게도 이 말을 들려주고 싶었던가 보다. 이길이 바로 그가 강조한 '자각도(스스로 깨달음에 이르는 길)'인 듯하다. 각개인이 자각도에 이르러서, 민족과 인류에게로 자각도가 확산되는 길 말이다. 

이러한 일이 가능하느냐 마느냐를 따지는 것은, 의미가 없어 보인다. 그 연세에도 그러한 의지와 열정을 놓지 않았다는 거다. 
 

배웅인사 손님을 대문 밖까지 배웅하여 인사하시는 93세 이귀학 선생님. ⓒ 송상호

 

내가 그를 정말 닮고 싶은 것은

이러한 의지와 열정을 그 연세에도 가지고 있다는 것을 닮고 싶다. 사실 무엇보다 그가 나를 대하는 태도를 닮고 싶다. 

자신보다 40년이나 더 어린 나에게 꼬박꼬박 "일해(나의 예명) 선생님"이라고 호칭하신다. 내가 11권의 책을 냈다는 것과, 내가 추구하는 길이 존경스러워서, 그리 대하시는 듯하다. 이런 그의 태도는 90평생 살아오면서 만들어진 그의 내공이다. 누구를 만나도 사람을 가리지 않고 사람을 존중하는 태도 말이다. 

나도 저렇게 늙고 싶다. 90세가 넘어도 배우려하고, 깨달으려 하고, 책을 손에서 놓지 않으려 하고, 책을 내어 사람들에게 유익을 주려하고, 사람을 가리지 않고 누구에게라도 존중하는 태도를 가지는, 그런 사람으로 늙고 싶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교회에서 목사질 하다가 재미없어 교회를 접고, 이젠 세상과 우주를 상대로 목회하는 목사로 산다. 안성 더아모의집 목사인 나는 삶과 책을 통해 목회를 한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문명패러독스],[모든 종교는 구라다], [학교시대는 끝났다],[우리아이절대교회보내지마라],[예수의 콤플렉스],[욕도 못하는 세상 무슨 재민겨],[자녀독립만세] 등이 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